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영주봉화인터넷뉴스 > 사건·사고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2-05-09 23:28:52
'극심한 정체… 시민 위험·불편 가중'
영주시, BTL 하수관거사업 관리감독 부재상태
 

경북 영주시가 BTL(민자 유치) 방식으로 추진하는 하수관거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며 시민 안전을 위한 관리감독은 부재상태에 달했다는 지적이다.

지난 8일 오후 영주 구역통로 중앙시장 앞에서는 모 업체가 당일 공사구간에 투입한 건설·기계장비를 작업 종료 후 도로에 그대로 방치하고 철수해 퇴근 시간 극심한 차량정체 현상을 빚었다.

이 구간은 편도 2차선으로 노폭이 좁고 통행 차량이 많아 평소에도 잦은 정체를 보이는 곳이나, 이날 현장은 굴착기 2대와 대형 토루판이 도로 1차선과 인도 대부분을 점령하고 접근을 막는 표식은 오히려 장애물 구실을 했다.

현행법은 야간에 건설·기계장비를 도로에 주차하는 것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더욱이 이곳은 24시간 주·정차가 금지된 구간으로, 위험을 알리는 사전 안내판이나 경광등조차 설치하지 않는 등 민원이 제기되고 오후 8시경에서야 방치 장비들의 철수가 시작됐다.

한편 그동안 이면도로나 왕복 4차선 도로변에 건설·기계장비가 주차돼 시민에게 위험과 불편을 끼친다는 민원은 수차례 제기됐었지만, 편도 1차선 도로를 막는 일이 발생하기는 전례가 없다.

영주시는 환경부와 기획재정부로부터 하수관거 정비(우·오수분리)를 임대형 BTL 사업으로 승인받아 지난해 12월 1개 주관사와 5개 기업 컨소시엄을 우선 사업 대상자로 선정, 2013년까지 총사업비 약 1,200억 원으로 1·2단계 사업을 모두 마칠 계획이다.

주민 K씨(남 48세)는 "이런 어이없는 일이 발생하기까지는 하청 공사에 재하청이 거듭되면서 관리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 원인이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공사현장 구간이 대폭 늘어나게 되는 데, 하청 업체들의 공사비용을 절감하려는 이기심에 따라 가중되는 불편은 시민에게 그대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12-05-09 23:28:52 / UGN경북뉴스(yaho@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행성 게임장 단속강화' 경찰, '불법 게임머니 작업장' 업주 검거 '미용실 강도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 여성 단독근무 업소 범죄예방활동 강화 '극심한 정체… 시민 위험·불편 가중' 영주시, BTL 하수관거사업 관리감독 부재상태 '시민… 재발방지 종합관리대책 마련해야' 한국선비문화수련원, 횡령의혹… 수익금과 매출 '해명' '학교폭력 수사 확대 방침' 영주경찰, '학교 짱'들 대거 구속영장 신청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대구경북능금농협
안동암산마을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발행인 권오형 | 편집인 김태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오형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8669 29321655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