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대구인터넷뉴스 > 독자투고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09-02-18 17:32:07
[독자투고] "파지줍는 어르신들을 위해…"
 

구미경찰서 교통관리계
남정희 경장

파지 1kg 얼마인지 아시나요??

큰길에서, 골목의 구석진 곳에서 파지를 줍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보신 적 있나요?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주우시는 파지가 얼마나 하길래 이른 새벽, 늦은 오후에 리어카를 끌고 주으러 다니시는 걸까요?

이른 새벽, 늦은 밤, 파지를 줍기 위해 골목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위해서 속도를 조금 낮추고, 조금 더 주의해서 운전 합시다.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 저녁 늦게 귀가하는 시각, 갑자기 추워진 쌀쌀한 날씨 탓인지 거리에 차들이 없습니다.

빨리 집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에 자동차 속도를 높이는데 저 앞에 검은 물체가 하나 보입니다.

아차! 싶어 급하게 핸들을 돌려 차선변경을 하여 지나갔는데, 가만히 보니 파지를 줍는 할머니입니다.

조그마한 체구에 어두운색의 옷을 입으시고, 자신의 체격보다 훨씬 큰 리어카를 끌고 무단횡단을 하고 계시는 할머니…. 

순간 작년에 일어난 『파지 줍는 할머니 무단횡단, 사망』사고가 문득 떠올랐습니다.

사고 날 뻔 했다는 생각에 "욱~"하고 화가 났지만,  이 추운날씨에 파지를 줍기위해 나오셨을 생각을 하니 안타까웠습니다.

파지 1kg에 50원, 리어카에 가득 꾹 꾹 눌러서 담아도 채 5천원이 안된다고 합니다.

1톤 트럭에 가득 실을 정도로 모아야 2만~2만5천원 한다는 파지를 줍기위해 리어카를 끌고 골목 골목을 다니시는 어르신!  
젊은이들이 좋아한다는 별 다방의 커피한잔 값을 모으러 쌀쌀한 새벽, 리어카를 끌고 나오시는 어르신들!

어르신들이 무단횡단도 안하고, 밤에는 밝은 색 옷을 입고 나오시면 좋겠지만 어르신들을 위해 우리가 안전운전, 양보운전 하는 것은 어떨까요?

시골에 계신 우리의 어머니, 우리의 할머니를 생각하며 골목의 구석구석에서 파지를 줍고 계실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을 위해 이른새벽, 늦은 밤, 또 골목길의 구석진 곳을 운전할 때에는 서행운전, 안전운전하지 않으시겠습니까….

  2009-02-18 17:32:07 / UGN 경북뉴스(ugnews@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독자투고] 순간의 실수 '교통사고' [독자투고] "파지줍는 어르신들을 위해…"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66354 184393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