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영주봉화인터넷뉴스 > 투데이 영주·봉화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07-26 18:19:16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 촉구'
경북도, 포항·안동 의과·보건대학 신설 추진
 

경상북도는 지난 23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당정협의에서 발표한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방안'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시하며, 포항 연구중심의과대학과 안동 공공보건의료대학 신설에 대한 정부의 공정한 기회 부여를 촉구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022학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매년 400명씩 증가시켜, 10년간 4000명을 추가로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증원 세부분야는 △지역 내 중증·필수 의료분야에 종사할 지역 의사 3000명 △역학조사관, 중증 외상 등 특수 전문분야 500명 △바이오메디컬 분야 견인을 위한 의과학분야 500명이다.

또한,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을 적극 검토한다는 의견과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활용해 공공 의대 설립을 위한 입법을 추진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언론에서는 의대 신설은 전라남도를, 공공 의과대학은 전라북도를 염두 한 표현으로 평가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전국적으로 의료 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나, 백신 개발, 신약개발 등을 위한 바이오메디컬 산업의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경상북도의 인구 1000명당 의사수는 1.4명으로, 17개 시·도 중 최하위 수준인 16위이고, 인구 10만 명당 의대 정원은 1.85명으로 17개 시·도중 14위로 의료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아울러 양질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되지 못해 발생하는 치료 가능 사망률은 17개 시·도중 최하위이며, 코로나19 확진자 1354명 중 중증환자 168명을 타 시·도 상급종합병원으로 이송·조치하기도 했다.

국토모니터링 보고서(국토부)에 따르면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등에 대응하는 응급의료시설까지 평균 접근거리도 20.14km로 전국에서 15위 수준으로 개선이 시급한 부분이다.

또한,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이 군위, 영양, 고령, 성주, 봉화 등 5개 군지역으로 의료 필수인력도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경상북도에서는 주민 건강권 확보를 위한 필수의료 인력 확보와 신성장산업으로 의료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해 왔다.

포항지역은 포스텍 중심으로 강소 연구개발특구,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 그린 백신 클러스터 등과 연계 및 한미사이언스와 사업협력, ㈜제넥신과 BOIC건립 등 기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연구중심 의과대학과 스마트병원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안동지역은 안동대 중심으로 안동·영주·문경·의성 등 경북 북부지역의 낙후된 의료체계 개선, 백신산업과 의료용 대마 특구 육성을 위해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의견수렴 없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방안'을 발표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특정지역이 아닌 필요하고 준비된 경북에 의과대학이 신설되어야 한다"고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를 촉구했다.

  2020-07-26 18:19:16 / UGN경북뉴스(yaho@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이들의 미래 역량을 키운다' 영주교육지원청, 자유 학년제 이해 학부모 연수 '봉화의 누·정이 썩고 있다' 문화재자료 '청간당' 보수공사 들여다보니… 'ㅊ악' '의과대학 신설에 공정한 기회 촉구' 경북도, 포항·안동 의과·보건대학 신설 추진 '고품질쌀유통활성화 국비 19억 확보' 경북도, RPC분야 농축산부 공모사업 도내 5개소 선정 '연이은 호우로 개장 연기' 영주시, 문정 야외 물놀이장 8월 1일 개장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65957 184604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