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사건·사고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11-16 18:53:07
해외유학 미끼로 쌈지돈 노리는 '유학원 주의'
경북도청 신도시 소재 유학 알선 학원 고소장 접수
정보에 취약한 계층 피해·고소 늘어날 듯
 

열악한 상황에서도 자녀를 해외 유학에 보내는 부모를 상대로 거액을 가로챈 유학 알선업체가 알려지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안동·청송경찰서와 관련 학부모들에 따르면 12일 경북도청 신도시에서 유학 알선업을 하고 있는 A유학원을 상대로 고소장이 접수됐다. A유학원은 필리핀 유학을 알선하는 업체로 올 들어 청송군 진보면의 중고생 3명과 안동과 예천의 중·고생 다수를 대상으로 영어캠프와 유학과정을 진행해 왔다.

A유학원은 그동안 유학을 알선하면서 1년 학비를 두 번씩 받는가하면 부모가 자녀에게 보내는 용돈을 가로채기도 했고, 필리핀 국제학교에서 학생에게 준 장학금까지 유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있지도 않은 필리핀 현지 학원의 보증금 명목으로 400~500만원을 학부모들로부터 받아 개인적으로 쌈짓돈처럼 쓴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1년 학비를 받은 뒤 한기분만 현지 학교에 납부하고 나머지 절반은 가로채는 등 외국학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기 어려운 농촌지역 학부모들에게 여러 방법으로 돈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피해는 일부 학부모들이 과도한 학원비용을 의심하면 현지조사와 질의 등을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졌다. 또한 A유학원 B대표는 유학을 권유하거나 학비를 부풀리는 과정에서 학부모들의 의심을 잠재우기 위한 거짓이력을 만든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B대표는 필리핀 현지의 C국제학교에 자신이 20억 원을 투자한 지분이 있다며 자녀들을 특별관리 해줄 수 있다고 내세우기도 했다. 또 안동의 유명 교회 장로들로 구성된 장학재단의 대표로서 재단 장학사업에 특혜를 주는 것처럼 속이기도 했다, 이와 함께 각종 선교사업에 봉사활동을 하며 베트남에 학교를 완공했다는 거짓말로 학부모들을 현혹하기도 했다. 실제로는 현지학교 지분이나 교회장학재단 등은 전혀 실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실제 피해학부모들은 다문화가정, 편모가정, 남편의 장기투병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생업에 바빠 정확한 비용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청송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일본인 다문화가정 Y씨는 약 3천만 원의 피해를 호소하는 등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고 또 다른 피해자들 역시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학부모들은 "어려운 형편에서도 자식만은 잘 가르치고 싶은 부모의 마음을 이용해 돈을 가로챈 악질범죄."라며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면 안 된다는 생각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바로잡으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학원 관계자는 "학부모들의 주장은 경찰서 조사를 통해 소명될 것."이라고 전했지만 B대표는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2018-11-16 18:53:07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署, 탄력순찰 근무 중 대형화재 막아 김병현 경사와 황성대 순경 주민 대피 시켜 안동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금 전달책 검거 저금리 대출 빙자 기존 대출금 송금 받아 가로채 해외유학 미끼로 쌈지돈 노리는 '유학원 주의' 경북도청 신도시 소재 유학 알선 학원 고소장 접수 안동 식당 창고서 불…소방서 추산 2천만원 피해 안동서 말벌에 쏘인 60대 사망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영주장날
안동암산마을
지우리 전통테마마을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발행인 권오형 | 편집인 김태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오형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116714 33514662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