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1-10-15 15:37:02
월천종택 복원 상량식 15일 거행
경북 유림 주도로 월천서당에서
 

월천종택을 복원하는 상량식이 10월 15일 11시 안동시 도산면 동부리 월천서당이 있는 옛 종택 터에서 거행되었다.

 

조동주 월천 종손이 손님을 맞는 가운데 이날 상량식에는 거동이 불편한 이근필 퇴계종손을 대신해서 이동신, 이태원 도산서원 별유사가 참석한 것을 비롯하여 박원갑 경북향교 재단이사장, 이동수 치암종손, 이성원 농암종손, 김희두 조성당 문중회장, 김구현·권오진·박천민 전·현직 예안향교 전교가 종택 복원 축하 자리를 함께 했다.

 

조병기 담수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상량 행사는 먼저 김성규 담수회 사무국장의 독축을 시작으로 권영세 안동시장과 김호석안동시의회의장의 상량고사에 이어 임대식 청년유도회중앙회장의 상량문 낭독 순으로 진행이 되었다. 상량식의 마지막은 참석자들이 종택 공사 현장에서 상량문 들보 홈에 한지에 적은 상량문을 넣은 후 '상량'이라고 크게 외치면서 끝이 났다.

 

한편 이날 상량기문인 월천당기는 문림 최성달 작가가 지은 것을 익재 서택석 선생이 쓰고 유당 임대식이 읽었다.

아래는 문림 최성달 작가가 지은 월천당기다.

 

월천당기(月川堂記 )

10여 년도 넘었을 것입니다. 월천(月川) 선생의 11세손 조병기 담수회 안동지회장이 월천 종택(宗宅) 복원(復元) 이야기를 처음 저에게 꺼내었을 때 그저 지나가는 말로 흘려들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그전에 온계 이해 선생의 종택(宗宅)이 복원된 예가 있기는 했으나 이러한 일은 실로 고금(古今)에도 드문 일이었기에 종손(宗孫)의 안쓰러움을 곁에서 보기가 힘들어 종택(宗宅)을 복원해야겠다는 조병기회장의 말은 솔직히 제 심중을 관통하지 못한 헛헛한 바람이 되어 귓전만 맴돌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말의 실증(實證)인즉 실은 심중(心中)에 다하지 못한 말의 조각을 잠시 입 밖에 낸 것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아차리는 데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기억하기로 앉을 때나 함께 원행(遠行)을 갔을 때나 오로지 이 한 생각뿐이었으니 권영세 시장의 탑전(榻前)에서 공손하게 손 모아 진언(眞言) 드린 것만 족히 몇 번인지 헤아리기도 어려울 지경입니다.

가까이서 뵈었을 때 한 살 터울의 형인 권시장께서 먼저 망형우(忘形友)로 지낼 것을 청하기까지 했으나 그 앞에서 단 한 번도 의관(衣冠)을 정제(整齊)하지 않은 적이 없었으니 한 치의 어긋남 없는 법도(法道)는 가히 월천선생의 후손(後孫)이라 할 만했습니다.

어디 그뿐이겠습니까. 망형우의 탑전을 수백 번 오르내리고도 단 한 번도 일의 수고로움과 대책(對策)의 번거로움을 입에 올린 적이 없었으니 이때가 되어서야 비로써 저 같이 아둔한 속유(俗儒)도 통유(通儒)의 깊은 뜻을 짐작할 수 있게 되었으니 그만한 다행이 없다 하겠습니다.

이에 감히 신령(神靈)께 고하는 바, 망형우의 관백 형이 술 사가며 월천의 동생과 밤새 종택 복원을 도모함은 옛 선고(先故)의 일을 상고(上古)해 보아도 이만한 정성이면 하늘에 닿을만하고, 그 맺은 바의 신실함 또한, 관포지교(管鮑之交)에 견주어도 모자람이 없으니 근래에 이만한 믿음을 어디에 간다고 한들 두고 볼 수가 있겠습니까?

선생의 본관은 횡성(橫城)이고 자(子)는 사경(士敬)이며 호(號)는 월천(月川)입니다. 이외에도 동고(東皐), 고옹(皐翁), 동고만보(東皐晩補), 동고산인(東皐散人), 천산(川散), 동고산옹(東皐散翁), 월천산인(月川散人), 부용주(芙蓉主), 동고노자(東皐老者), 부용산인(芙蓉散人)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선생의 가문은 고려 광종대 횡성군(橫城君)에 봉해진 한림학사(翰林學士) 조익(趙翌)으로부터 시작되고 있으며, 누대(累代)로 강원도(江原道) 횡성현(橫城懸)에서 명문대가로 이름이 높았습니다.

선생 집안이 경북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정선군사(旌善郡事)를 역임한 5대조 조온보(趙溫寶)가 문경현(聞慶懸)에 자리 잡으면서부터입니다.

이후 고조부 승정원정자(承政院正字) 조장(趙璋)이 예천인 손경(孫璟)의 딸과 혼인(婚姻)을 하고 예천군 금당실로 이거를 했으며 증조부 조윤손(趙胤孫)은 이곳을 터전으로 사온서직장(司瑥署直長)을 지냈습니다. 월천 선생 집안의 예안으로의 이거는 아버지 조대춘(趙大春)이 군수를 지낸 안동권씨 수익(受益)의 딸과 결혼함으로써 처가가 있는 예안 월천리에 문호가 열렸기 때문인데 그로부터 이 땅이 횡성 조문의 5백년 터전이 되었습니다.

월천 선생은 지금으로부터 497년 전인 1524년(중종 19) 이곳 종택에서 태어나셨습니다. 종택 앞으로는 낙동강이 유장하게 흐르고 뒤로는 연꽃 모양의 부용산이 감싸고 있는 풍세(風勢)는 하늘이 비경(秘境)을 감추고 있다가 비로소 선생에게 안거(安居)를 허락했다 할만합니다.

가히 이 말이 허언이 아닌 것이 역동, 농암, 퇴계 선생이 지삼리와 분천, 온계에 안거한 후 명현홍유(名賢弘儒)가 동서 60리 남북 30리에 불과한 예안에 곡우(穀雨)처럼 쏟아져 내렸으니 다래는 월천이오, 부포는 성성재라. 한곡에는 조성당이 있고, 오천은 칠군자니 마을 안에 인재 없는 곳이 없었습니다. 이를 미루어 보아도 어찌 인걸(人傑)은 지령(地靈)을 따른다는 말이 빈말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월천이라는 지명도 그렇습니다. 끝없이 펼쳐진 은빛 모래사장에서 반짝이던 돌들의 시간이 지나고, 채색 석양마저 강 너머로 넘어가 무릉의 경계에 발 디딜 즈음 떠오른 달은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이 되었다가 필시 어느 때인가는 그 옛날 이태백(李太白)이 술 취해 강에 빠진 달을 건지려 했을 만큼 신묘(神妙)함으로 둔갑하니 시문(詩文)에 달통한 풍류객(風流客)이라면 어찌 이곳 다래에서 시 한 수에 대취한 신선(神仙)이 되어 우화등선(羽化登仙)하지 않을 수가 있었겠습니까?

월천 선생이 일찍이 벼슬에는 뜻이 없었으므로 해마다 제수하고 달마다 옮긴 관직이 40여 개나 되었지만 그나마 직무를 수행한 것은 봉화현감과 합천군수에 봉직(奉職)한 몇 년이 고작이었습니다. 한평생 벼슬에 나아가기를 무겁게 하고 물러나기를 깃털보다 가볍게 했으니 나아가서는 반드시 건설하고 이룩하는 바가 많았고 산림(山林)에 은거(隱居)해서는 선비의 격조(格調)를 지키며 학문하는 데 있어 조금의 흐트러짐도 없었습니다.

학문적 욕구가 왕성한 선생이었기에 읽지 않은 책이 없었고 구입하지 않은 책이 없었습니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침식을 잊은 채 학문에 몰두하는 바가 아침에 학문을 깨치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는 선비의 삶 그 자체였으니 스승 퇴계마저 독실(篤實)하기는 조사경 만한 인물이 없다고 했을 정도입니다.

선생의 학문은 후학을 가르치는 데도 가지런하기가 이를 데 없어 주위에도 소문이 자자했는데 그 방도를 살펴보면 먼저 소학과 대학, 중용을 가르친 연후에야 반드시 논어와 맹자를 주었고 시경 서경 주역의 3경은 맨 마지막에 이르러서야 읽게 했습니다. 이는 대학과 중용의 장구(章句)를 초학의 필독서로 하고 논어 맹자의 집주를 겸학하게 하여 학문의 미세한 곳까지 달통하게 하려는 깊은 원려 때문이었는데 선생의 문하에 조성당 김택룡, 근시재 김해, 용담 임흘 김중청 같은 명유가 많이 배출된 것도 이러한 정밀함 때문이었습니다.

그중 선생이 일생 신실하게 파고들었던 책은 심경부주(心經附註)입니다. 심학(心學)의 경우 스승 퇴계도 제자 월천의 강론에 감탄할 만큼 빼어나 견해를 밝힌 것이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특히 퇴계와 월천이 정복심과 왕백의 도설, 부주(附註)에 인용된 정민정, 오징, 육상산의 학문 경향을 두고 치열하게 담론(談論)을 주고받은 것은 후에 스승 퇴계가 입장을 재정리해 '심경후론'을 발표하도록 하는 데 심대한 영향을 끼쳤다는 점에서 학문적 성숙은 물론 뒷날 퇴계학단을 형성하는 데도 지대한 공헌을 했다는 데에 아무도 이의를 달지 못할 것입니다.

대저, 이때의 일을 두고 많은 이들이 말하기를 무릇 스승과 제자가 학문을 논함에 있어 묵수(墨守)만 있고 문답(問答)이 없었다면 어찌 그 옛날 퇴계의 학맥이 지금까지도 융융하게 이어질 수가 있었겠느냐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것만 보더라도 공자에게 안회가 있고, 세존에게 아난이 있다면 실로 퇴계에게는 월천이 있다 하겠습니다.

다만, 일의 전후를 살펴보건대, 선생의 저서 월천문집, 주서초, 곤지잡록, 잡록, 한중잡록, 개표주역구결, 왜변일기가 임진년 병화 때 소실되고 그나마 남은 자료마저 1920년 종택 화재로 대부분 불타버려 현재 남은 것으로 월천의 학문을 제대로 상고하기 어려운 것을 빌미로 선생을 제대로 모르는 무리들이 흰소리나 하지 않을까 후학으로서 심히 저어되는 바입니다.

실로 선생이 정녕 소중하게 여긴 것이 1,400여 서책이었다는 것에 비추어 본다면 자료의 소실은 먹먹한 안타까움이 아닐 수 없으나, 저 아성 맹자 또한 집을 세 번이나 옮기고 나서야 학궁(學宮)에서 대유(大儒)가 될 수 있었던 바, 장차 새로 지은 이곳에서 효제(孝弟)를 근본으로 규장(奎章) 다듬는 일을 부지런히만 한다면 어찌 갓 쓴 선비가 읍하며 고개 숙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조병기회장의 기문(記文) 요청을 매양 사양만 했는데 무슨 영문인지 상량(上梁) 하루 전에 급하게 연락이 오니 물러설 곳이 없어 밤새워 쓴 글을 월천서당에 먼저 고하고는 종택 짓는 것을 바라 보노라니, 산은 순후(淳厚)하고 물은 유장하게도 흘러가는 것이 마치 세상사 이치를 보는 것 같습니다.

이로써 종손이 거하고 종회를 열 수 있는 복록(福祿) 가득한 수십 칸의 옛집이 우뚝하게 솟아오르게 되었으니 여러 자손에게 당부하옵니다. 경모(景慕)하는 마음 또한, 백세(百世)토록 무궁(無窮)하게 솟아오르기를 빌고 또 비옵니다.

2021년 10월 15일

문림(文林) 최성달(崔晟達) 감읍 후 삼배(感泣 後 三拜) 올리고 지은 글을 익재(益齋) 서태석(徐太錫) 쓰고 유당(儒堂) 임대식(任大植) 읽다.

 

  2021-10-15 15:37:02 / 김태동 기자(tdongk@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중구동 새마을부녀회·지도자협의회 소외된 이웃에 사랑의 쌀 나눔 행사 ㈔안동시장애인부모회 김용수 변호사와 업무협약 월천종택 복원 상량식 15일 거행 경북 유림 주도로 월천서당에서 안동자원봉사센터 가을맞이 생활용품 지원 LG생활건강과 함께 독거노인지원센터 통해 안동시, 2021년 '치매보듬마을' 현판식 개최 치매 걱정 없는 마을, 일직면 망호2리 지정·운영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1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 macmaca 2021-10-16 오전 9:51:55 [수정] [삭제]
동아시아 세계종교인 유교나, 서유럽의 세계종교인 가톨릭의 하느님은 인간을 창조하신 절대적 초월자이십니다.

@ 공자님의 시호. 하늘이 보내신 성자이신 성인 임금 공자님은 황제 칭호인 문선제(文宣帝).대성지성문선왕(大成至圣文宣王)의 오랜 전통으로 호칭되어 오고 있습니다.聖人에 이르신 스승(至聖先師). 은나라 왕족의 후손이신 공자님. 참고로 하면, 공자님 아버지 시호는 계성왕(啓聖王)이시고 공자님 어머니 시호는 계성왕 부인(啓聖王夫人)이십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27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일제강점기 강제포교된 일본 신도(불교), 불교, 기독교는 주권없음. 강점기에 피어난 신흥종교인 원불교등도 주권없음.

주권없는 패전국잔재 奴隸.賤民이자, 하느님.창조신을 부정하는 Chimpanzee계열 불교일본서울대Monkey와 추종세력들이 학교교육 세계사의 동아시아 세계종교 유교,윤리의 종교교육 유교, 국사등과 달리, 일본강점기때 일본이 유교를 종교아닌 사회규범으로 했으니까, 유교가 종교아니라고 최근 다시 왜곡하는데,이는 일제잔재 대중언론에 포진하여 루머수준으로 유교에 도전하는것임.한국은 미군정때,조선성명복구령으로 전국민이 조선국교 유교의 한문성명.본관을 의무등록하는 행정법.관습법상 유교국임은 변치않으며 5,000만이 유교도임.@인도에서 불교도는,불가촉賤民.조계종승려賤民한국과비슷.강점기 하느님에 덤비며(창조신내리까는 부처처럼)유교부정,불교Monkey일본.하느님보다높다는 성씨없는 일본점쇠賤民.후발천황(점쇠가 돌쇠賤民.불교Monkey서울대 전신 경성제대설립)옹립.한국은 세계종교유교국.수천년 유교,하느님,조상신,공자 숭배.해방후 조선성명복구령 전국민이 행정법.관습법상 유교국복귀.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 세계종교국중 하나인 한국이 불교Monkey 일본의 강점기를 겪으며 대중언론등에서 유교가 많이 왜곡되고 있음.

http://blog.daum.net/macmaca/3131

@동아시아는 수천년 유교사회입니다. 공자님 이전의 始原유교는 기독교에서 말하는 예수님 이전의 구약성서 시대에 해당됩니다. 하느님(天).神明,조상신 숭배가 유교의 큰 뿌리입니다. 유교는 국교로, 주변부 사상으로는 도가나, 음양가, 묵가사상등이 형성되었고, 법가사상은 이와는 다른 현실적인 사상이며, 국가의 통치에 필요한 방법이었습니다(진나라때 강성하고, 유교나 도교와 달리, 한나라때 율령이 반포되어 이후 동아시아에 유교와 별도의 성격으로 국가통치에 활용됨).



@ Royal성균관대(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승계,한국 最古.最高대).Royal서강대(세계사반영,교황윤허,성대다음예우)는 일류,명문.주권,자격,학벌없이 대중언론항거해온 패전국奴隸.賤民불교Monkey서울대.주권,자격,학벌없는 서울대.추종세력 지속청산!

http://blog.daum.net/macmaca/733

http://blog.daum.net/macmaca/2967


영주장날
안동암산마을
지우리 전통테마마을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발행인 권오형 | 편집인 김태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오형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100662 23968081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