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영주봉화인터넷뉴스 > 투데이 영주·봉화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1-01-25 12:50:37
'겨울왕국 관광 명소화 사업 추진'
봉화 분천 산타마을, 글로벌 관광명소로 변신 예고
 

경북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과거 전국에서 손꼽히는 오지마을로 여겨지던 전형적인 농촌 시골 마을이었다.

저출산과 고령화가 지속하며 지방소멸의 위기에 직면했고,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온 증가 등 이중 삼중고의 어려움에 부닥쳐 있었다.

이에 봉화군은 관광산업 육성이 지역발전을 견인한다는 대명제 아래 봉화만의 차별화된 관광 인프라 개발에 발 벗고 나섰다.

그 결과 지난 2014년 지역 청정 환경과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더해진 산타마을이 소천면 분천리에 둥지를 틀며 전국 관광도시 도약의 그 서막을 알렸다.

과거 분천역이 위치한 소천면 분천리는 일일 간이역 이용자가 10명 내외에 불과했으나 국립백두대간협곡열차, 산타마을 등이 조성된 이후 일일 1,000명 이상이 방문하는 전례 없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연일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모여들었고, 이는 주변 상가의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며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이러한 인기로 인해 2016년 한국관광의 별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지에 선정되는 등 국내 최고 관광명소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이제 봉화군은 지역의 자랑인 산타마을이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유혹하는 글로벌 관광명소로 거듭나기 위한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분천 산타마을, 핀란드 로바니에미(Rovaniemi) 산타마을의 아성에 도전하다.
분천 산타마을에는 2023년까지 국·도비 포함 약 25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대대적인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주요사업은 분천 산타마을 조성사업과 겨울왕국 분천 산타마을 관광명소화사업 등 2개 사업이다.

먼저 분천 산타마을 조성사업은 기존 산타마을 인프라 보강을 위해 올해까지 42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으로, 산타마을 내 산타의 집, 태형트리, 산타클로스 길, 순환산책로 등 각종 인프라를 확충하게 된다.

특히, 산타의 집은 북유럽형 건축양식으로 건립돼 산타마을의 느낌을 배가시킬 것으로 예상하며, 내부에는 푸드코트, 기념품 샵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함께 조성한다.

또한 10여 미터 규모의 대형트리를 설치해 랜드마크의 기능을 담당하게 하고, 도자기 벽화 및 조각 작품 등 여러 포토존 설치는 물론, 관광지 주변과 어울리는 경관 가로수(일명 블루엔젤)를 곳곳에 식재하는 등 특색있는 관광명소로 조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생활 soc 공모사업을 통해 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산타마을 내 2개소의 주차장을 조성해 방문객들의 이용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겨울왕국 분천 산타마을 관광 명소화 사업
총 19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 사업으로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분천 산타마을을 대대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야심 차게 진행 중에 있으며 글로벌 관광명소 도약을 위한 핵심 사업이다.

총 사업면적은 약 50,000㎡로 유희시설존, 체험시설존, 어트랙션존 등 3개 섹터로 나누어 추진하며, 유희시설존에는 사계절썰매장, 포시즌산타숲, 산타물놀이장, 체험시설존에는 산타박물관, 트롤 숲, 요정마을, 요정의 숲, 어트랙션존에는 관광트램, VR체험 산타마을, 다목적 광장 등 각 섹터마다 차별화된 콘텐츠 조성을 통해 전 계층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단위 대표 관광명소로 만들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산타마을과 수려한 주변 경관을 여유롭게 둘러보는 순환트램과 산타의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산타박물관, 유아 및 초등 관광객을 위한 VR체험 산타마을, 언텍트 관광에 대응한 독채형 쉼터인 요정의 숲 등은 산타마을만의 관광 콘텐츠로 자리 잡아 복합 힐링 관광의 신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협곡열차와 명품 힐링 로드, 산타마을의 가치를 더하다.
분천 산타마을에는 산타마을만 있는 것이 아니다. 백두대간협곡열차와 친환경 명품 트레킹 길은 꾸준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백두대간협곡열차(일명 V-Train)는 봉화군과 코레일이 함께 만들어낸 열차 관광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다.

이 열차는 분천, 양원, 승부, 철암 구간(27.7km)을 운행하고 있으며 중부내륙지역의 가장 아름다운 구간을 왕복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개방형 관광열차이다.

일반열차와는 다르게 모든 창이 통유리로 됐으며, 창문을 열고 닫을 수 있어서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달릴 수 있다. 차창을 따라 한 줄로 이어진 좌석과 두 사람이 나란히 앉을 수 있는 좌석천장은 별자리로 장식돼 있다.

협곡(Valley)에서 이름을 따온 일명 'V-train' 답게 협곡을 따라 시속 30km로 천천히 달리면, 자동차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백두대간 협곡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산타마을 주변에는 관광객들이 봉화의 자연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친환경 명품 트레킹 길이 조성됐다.

대표적으로 낙동정맥트레일과 낙동강세평하늘길이 있다. 낙동강 세평하늘길은 분천산타마을에서 양원, 승부역에 이르는 총 길이 12.1km의 힐링 트레킹 길로 철길을 따라 걸으며 백두대간의 자연과, 비경을 직접 느낄 수 있다.

낙동정맥트레일은 태백 구봉산에서 부산 다대포 몰운대에 이르는 산줄기 이름인 낙동정맥에서 이름을 따왔으며, 경북 봉화에서 청도에 이르는 10개 시군의 낙동정맥 주변을 잇는 역사?문화 자원을 연계한 숲길이다.

이 중 총 70km에 이르는 낙동정맥트레일 봉화구간은 산과 강을 따라 걸으면서 봉화의 깊은 숲을 경험할 수 있다.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분천 산타마을, 아름다운 협곡을 감상할 수 있는 백두대간협곡열차, 걸으면 걸을수록 행복한 힐링 트레킹 길은 아름다운 봉화를 가슴 깊이 간직할 기회가 될 것이다.

▶지역 문화관광의 희망찬 미래, 분천 산타마을
엄태항 봉화군수는 "분천 산타마을 활성화는 단순히 산타마을 주변지역의 활성화가 아닌 봉화군 전체가 명품 관광도시로서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초석이 될 것이다"며 "더 나아가 전국 최고의 관광도시, 전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관광도시 봉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했다.

  2021-01-25 12:50:37 / UGN경북뉴스(yaho@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언택트 시대 대비 교육 전문 플랫폼 구축' 영주시, '2021년 새해농업인실용교육' 온라인 교육 '사회적경제 우수상품 최대 60% 할인' 경북도, 설맞이 사회적경제 특판전 동시다발 개최 '겨울왕국 관광 명소화 사업 추진' 봉화 분천 산타마을, 글로벌 관광명소로 변신 예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 봉화군새마을금고, 봉화군에 마스크 2만 매 기탁 '대전서 영주 친척 집 방문… 무증상' 영주시, '코로나19'… 61번 추가 확진자 1명 발생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대구경북능금농협
안동암산마을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발행인 권오형 | 편집인 김태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오형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7444 20471274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