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1-01-21 10:33:24
온라인으로 존숭의 마음을 전하다!
450주년 맞는 퇴계 선생 불천위 제사
코로나19로 인한 자발적 축소 진행과 비대면 참제(參祭) 돋보여
 

2021년 1월 20일(음12.8.) 조선 성리학의 큰 스승 퇴계 이황(1501-1570, 이하 '퇴계 선생')선생의 불천위(不遷位) 제사가 퇴계종택 추월한수정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번 zoom 방식의 참제를 제안했던 경상대학교 허권수 명예교수와 실재서당 문영동
간사장이 제관으로서 전통 복장을 하고 경남 진주에 위치한 실재서당 특설자리에서 제사 순
서에 맞춰 절을 하는 모습이다. 그들의 컴퓨터 화면에는 퇴계종가에 모셔진 퇴계 선생의 신주
와 제사상이 보인다.(사진제공-안동시)

매년 퇴계문중 뿐만 아니라 평소 퇴계 선생을 존숭하는 타 문중과 유림, 학자,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임직원과 지도위원 등이 찾아와 추월한수정과 앞마당까지 수백 명의 제관으로 가득 채우곤 한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부응하고자 제사를 크게 축소 거행했다. 이에 평소 퇴계 선생을 존경해 온 많은 후인들은 인원 제한에 따른 참제가 어렵자 많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특히 올해는 퇴계 선생 450주년 불천위 제사이기에 그 아쉬움이 더욱 클 수밖에 없었다.

온라인 참제로 전하는 스승 향한 존숭

450주년 퇴계 선생 불천위 제사 온라인 접속자(사진제공-안동시)

그러한 마음을 헤아려 온라인을 통해 참제하도록 했다. 화상회의 플랫폼인 Z00M에 접속해 참제자들이 각자의 자택에서 퇴계종가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제사에 참여한 것이다.

이러한 모습은 평소 퇴계 선생께서 강조하시던 '宜於今而不遠於古(의어금이불원어고-현실에 맞게 하되 옛 것에 멀리 벗어나지 않으면 된다)' 즉, 전통 예법의 기본을 존중해 나가되 그 시대에 합당한 예를 갖춰 정성을 다하자는 가르침과 궤를 함께한다 할 수 있다.

아울러 퇴계종가에서는 평생 검소하게 생활하면서 생을 마감할 때에도 호화로운 제사상을 차리지 않도록 한 선생의 뜻에 따라 제수상을 간소하게 마련해오고 있다. 또한 몇 해 전부터는 참여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 제사를 저녁 6시로 바꾸었다. 이러한 모습은 宜於今而不遠於古의 자세로서 사람들을 배려하며 전통을 더 오래 잘 지켜나가고자 하는 좋은 본보기이기도 하다.

  2021-01-21 10:33:24 / UGN 경북뉴스(ugnews@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소비자의 선택은 역시 '안동사과와 안동산약(마)' 3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대상 수상 안동소방서 공사장 화재안전대책 추진 위법사항 의법 조치 등 공사장 화재예방 온라인으로 존숭의 마음을 전하다! 450주년 맞는 퇴계 선생 불천위 제사 2021년 경상북도 기능경기대회 참가원서 접수 경북을 대표할 역량 있는 숙련기술인 발굴의 장 안동시 대마 불법유출 근절을 위한 집중 단속 실시 '대마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따라 대마의 오·남용 근절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장날
안동암산마을
지우리 전통테마마을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발행인 권오형 | 편집인 김태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오형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8729 20482289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