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1-01-13 11:22:28
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전용호 교수팀
세계 최초 사과 탄저병 방제 미생물 유전체 규명
 

국립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전용호 교수 연구팀이 농업에서 심각한 문제인 탄저병을 방제할 수 있는 효과적인 유용 미생물을 개발하고, 동 균주 유전체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임상식물병리연구팀
(왼쪽에서부터 첫번째 전용호 교수, 두번째 제1저자 김영수 박사)

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임상식물병리연구팀(왼쪽에서부터 첫번째 전용호 교수, 두번째 제1저자 김영수 박사)

유용 미생물 바실러스 벨레젠시스(Bacillus velezensis) AK-0는 사과 탄저병을 비롯해 고추 탄저병, 인삼 뿌리썩음병을 효율적으로 방제하며, 식물의 생육촉진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동 균주의 전체 유전체인 약 400만 개의 염기와 3,795개의 유전자를 밝혀냈고, 항균활성에 관련된 2차 대사 산물에 대한 연구를 통해 보다 우수한 미생물 살균제를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번 연구는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포스트게놈 유전체사업의 지원을 받아 미생물제제 전문 기업인 고려바이오(주)와 공동으로 이뤄졌다. 특히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 최신 온라인판에 게재됐다(Scientific Report: (2021) 1월호).

안동대 전용호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사용된 AK-0 균주를 고려바이오(주)에 기술이전하여 '탄저킬' 액제를 성공적으로 런칭했다.

국내 사과 탄저병을 일으키는 병원균은 이미 변이가 발생해 화학농약에 내성을 가진 균주가 출현했고, 기존 농약으로는 방제가 어려운 실정이다.

연구팀이 런칭한 탄저킬은, 유용미생물인 AK-0 균주가 탄저병균의 포자발아, 균사생장 및 부착기 형성을 완전히 억제함으로써 탄저병이 발생하지 못하게 한다. 특히 화학약제에 내성이 있는 탄저병균주도 효과적으로 방제하는 것이 입증되어 내성균주 방제에도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 교수는 "“이 생물농약의 개발은 친환경 농산물 생산을 위한 제품으로 미생물을 이용한 저항성 탄저병균 관리에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며 "추가적인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우수 균주 발굴과 살균 메커니즘의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연구개발 제품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2021-01-13 11:22:28 / UGN 경북뉴스(ugnews@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회세계탈박물관, 지역 사회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 2021년 국립민속박물관 공모사업에 2개부문 선정 안동산림항공관리소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2021년 소나무재선충병의 효율적인 방제사업 지원 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전용호 교수팀 세계 최초 사과 탄저병 방제 미생물 유전체 규명 푸른하늘, 맑은 물 지켜 쾌적한 도시환경 추진 안동시 기후변화 대응으로 시민의 환경기본권 보장 경북 '2020 폐건전지 집중 수거 캠페인' 평가 안동시 1인 평균 0.161㎏ 수거해 최우수기관 선정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장날
안동암산마을
지우리 전통테마마을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발행인 권오형 | 편집인 김태동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오형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90998 20073718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