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11-16 16:35:42
잊혀진 수몰마을·수몰민 사진 한자리에
제2회 안동댐 수몰마을 아카이브 사진전 개최
마을사진 200여 점, 제 '7기 경북 시민아키비스트 아카데미 수료생' 결과물 전시
 

안동시와 (사)경북기록문화연구원(이하 연구원)이 두 번째 안동댐 수몰마을 아카이브 사진전을 개최한다.

안동시와 연구원은 2018년 3월부터 54개 수몰마을 생활사 복원 아카이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수집 대상 수몰마을은 4개면(와룡면, 예안면, 도산면, 임하면)의 14개 마을인 가류리, 기사리, 도곡리, 도목리, 미질리, 산야리, 오천리, 절강리, 주진리, 귀단리, 서부리, 의촌리, 토계리, 노산리 등 이다.

2018년 12월 12일에는 9개 마을생활상에 관한 첫 번째 사진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에는 5개 마을을 추가해 총 14개 마을 중 선별된 2백여 점을 전시한다.

1976년 안동댐 건설로 인해 54개 마을이 수몰되고 2만여 명의 주민이 고향을 떠났으나, 당시 시대여건 상 마을의 역사와 가옥, 문화재, 생활상 등의 민간기록들은 흩어진 채 관심밖에 서 있었다. 45여 년이 흐른 현재 수몰마을 주민들의 고령화와 함께 마을에 대한 기록과 문화생활사적 스토리와 자료가 망실되어 가고 있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었다.

이에 안동시와 (사)경북기록문화연구원은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안동댐 수몰마을 생활사 복원 아카이브 사업을 추진해 왔다.

2018년 9월에는 '안동댐 수몰마을 생활사기록화 사업의 의의와 과제' 세미나를 통해 석주 이상룡의 가족단 명첩을 발굴해 최초 공개했다. 2019년에는 포토스토리인 '사라진 마을 그리운 얼굴'과 106명의 '수몰민 구술채록집'을 발간했다. 이 기록화 과정에서 현재까지 4개면(와룡면, 예안면, 도산면, 임하면) 일대 14개 마을에 담긴 마을·문중·개인의 자료 및 사진 스캔 등 2천여 점을 확보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경북기록문화연구원이 지난 10월 12일부터 11월 5일까지 진행한 '제7기 경북시민아키비스트 아카데미' 수료생의 결과물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자서전으로 완성하는 생애기록가 과정으로 실시된 프로그램은 개인의 생애를 사진과 스토리로 엮어내어 소책자로 완성했다.

안동댐 수몰민의 기억을 복원한 '물속에 잠긴 내 고향'과 개인 생애를 스스로 기록한 '제7기 경북시민아키비스트 생애기록집' 전시기간은 오는 11월18일부터 22일까지 안동댐 물문화관 광장 및 2층 전망대에서 관라할 수 있다.

  2020-11-16 16:35:42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 안심식당 92개소 확대·운영 코로나19 예방 및 위생적인 음식문화 정착 국민통합연대 경북본부 출범 김명호 前경북도의원 공동대표 맡아 잊혀진 수몰마을·수몰민 사진 한자리에 제2회 안동댐 수몰마을 아카이브 사진전 개최 LG하우시스, 이육사문학관 시설개선 지원 애국사회 공헌 활동 지속해서 전개 안동시 2021년 문화재 활용 및 홍보지원 사업 지역문화재 활용사업과 세계유산 활용사업 14건 선정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8864 195328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