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10-14 13:12:59
원더랜드-당신의 원더랜드를 찾아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개관 10주년 특별기획전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은 개관 1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원더랜드-당신의 원더랜드를 찾아서' 전시회를 10월 13일부터 대면 관람으로 진행한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은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제공과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대도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 높은 기획 전시로 지역민들에게 자긍심을 부여하고 힐링을 주고자 이번 특별기획전을 진행했다. 당초 9월 8일부터 10월 25일까지 상설갤러리, 5갤러리에서 개최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해왔다.

이번 전시는 '2020년 전시 공간 활성화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진행되는 전시로 안동문화예술의전당과 (사)코아스페이스가 공동 주관한다.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8명의 작가로 구성연, 노동식, 라오미, 백민준, 아트놈, 유영운, 이이남, 한호 작가가 참여한다. 특히 이이남, 한호 작가는 베니스 비엔날레에 작품을 출품하는 등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전시는 회화, 사진 조각,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가들의 '상상의 세계'를 감상할 수 있다.

저 멀리 이상향을 바라만 보는 '유토피아'와는 달리 '원더랜드(wonderland)'는 조금은 더 가까운, 상상할 수 있는 '가시적인 이상세계'라는 해석에서 이 전시는 시작된다. 재료나 제작 기법이 각기 다르게 표현되었으며, 예술가만의 독창적인 상상력으로 구현된 이상향에 관한 내용이다.

이번 전시회는 무료로 진행되고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작품 관람 이외에 실제 갤러리에서 만나는 교육프로그램은 사전예약으로 '전시연계 체험프로그램'도 진행될 계획이며, 보는 전시에서 직접 참여하고 즐기는 이벤트 요소가 많은, 그야말로 활기가 넘치는 펀(Fun)한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관계자는 "현대미술은 어렵다는 생각을 버리고 나만의 원더랜드를 상상하고 찾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고, 이번 전시를 통해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이 경북북부 문화예술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고 안동시민 뿐만 아니라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만큼 관광객에게 사랑받는 문화예술 거점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화(054-840-3600)로 문의하거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art.andon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0-10-14 13:12:59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1단계 완화 안동시설관리공단 다중이용시설 재개장 시민안전 지키는 안동 영상정보통합센터 365일 24시간 CCTV가 시민의 안전생활 지켜 원더랜드-당신의 원더랜드를 찾아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개관 10주년 특별기획전 시각 장애인 위한 라이브 사운드 드라마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알퐁스 도데의 별' 공연 3 Legendary Musical Singers 갈라 콘서트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개관 10주년 특별기획공연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38107 191329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