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영주봉화인터넷뉴스 > 투데이 영주·봉화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09-24 16:22:03
'졸속 통합 논의, 즉각 중단하라'
민주당 안동·예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기자회견
 

"최근 경북도지사와 대구광역시장이 앞장서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대구·경북의 통합논의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는 심각한 우려와 함께 시대를 거스르는 섣부른 행동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

더불어민주당 안동시·예천군 지역위원회(위원장 김위한 : 사진)가 24일 오전 11시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김위한 위원장은 "도민의 뜻이 배제된 졸속 통합 논의와 북부지역을 외면하고 균형 발전 역행하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즉각 중단하라"며 "지난 21일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는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를 출범하고 행정통합 추진을 공식화했으나, 현재 도청 신도시 조성지역에 해당하는 안동시와 예천군 지역주민들의 큰 반발이 예상된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다음의 다섯 가지 근거로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관해 반대 의사를 표명한다고 했다.

미완성된 도청 신도시(막대한 세금이 투입된 만큼 도지사가 의지를 가지고 사업을 완수해야 함) ▲행정 효율성 저하(광역행정기관까지 신설되고 방만하게 운영되어 효율성이 저하됨) ▲지방교부세 불균형(면적 기준으로 책정되는 지방교부세는 인구가 많은 대구 중심으로 예산 편성될 것) ▲경북은 대구의 민원해결책으로 전락(대구의 민원시설을 경북에 건설할 시, 비민주적 의사결정의 우려가 있음) ▲도로·철도는 행정통합과 무관(교통망의 광역화는 국토교통부 주관사업이며 행정통합과 무관함)

또한, 공론화위원회의 공동위원장 두 사람이 이미 경북도와 대구시의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는 점을 들어, 공정한 시·도민의 의견을 수렴하기에 한계가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고, 30명의 위원 중 대부분이 경북 남부권 인사라는 점을 언급하며 다양한 지역 주민의 의견이 반영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위한 위원장은 "경상북도의 지역 균형 발전 취지에 따라 안동과 예천 지역에 도청청사를 이전하고, 신도시를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 불과 4년 전 일인데 경북도지사는 기존의 사업도 마무리 짓지 못한 채,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하향식 행정통합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철우 도지사는 지금이라도 향후 경북 각 지역의 생존과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지방소멸의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기를 바라며, 도민의 민의가 배제된 채 졸속으로 진행되는 대구 경북 통합논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2020-09-24 16:22:03 / UGN경북뉴스(yaho@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 한성 임대… 공동시설 지원한다' 봉화군의회, 봉화군 공동주택 관리지원 조례 개정 '책에 미친 바보의 위로' 영주선비도서관, 10월 이달의 선비 '청장관 이덕무' 선정 '졸속 통합 논의, 즉각 중단하라' 민주당 안동·예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기자회견 '우리 야경 보러 갈래?' 경북도, 경북 야경·노을 명소 리플릿 발간 '위반 시 3백만 원… 과태료 처분' 경북도, 추석 명절선물 과대포장 집중점검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33672 192287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