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영주봉화인터넷뉴스 > 투데이 영주·봉화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09-17 17:34:13
'영주댐은 시민이 지킨다'
영주시의회, '영주댐 방류계획 결사반대 성명서' 발표
 

▶송명애 부의장과 이상근 의원을 필두로 영주시의회 의원들이 '영주댐 방류계획 결사반대
성명서'
를 발표하고 있다.

경북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가 17일 오후 4시 의회 전정에서 소속 의원 14명 만장일치로 '영주댐 방류계획 결사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번 성명 발표는 이날 오전 11시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가 영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발표한 '영주댐 방류계획 반대 결의문'에 이은 것으로, 향후 영주댐 방류계획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영주댐은 올해 여름 기록적인 장마로 준공 이후 처음 최대 담수량에 육박하는 저수위를 확보했으나, 최근 '영주댐협의체'는 수문을 열고 방류를 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에 영주시의회 의원들은 댐의 방류는 담수 유지로 영주댐 정상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을 외면한 일방적 주장이며 댐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담수가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방류계획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특히, "영주댐 건설은 낙동강 수질 개선, 각종 용수 확보 및 홍수피해 경감 등의 목적으로 김대중, 노무현 정권 시절부터 추진 여부를 검토해 온 물관리 종합대책의 일환이었다"며 "일각에서 폄훼하는 것처럼 결코 4대강 사업을 위해 급조된 시설이 아니다"고 했다.

또한, "이번 담수를 통해 그간 환경단체 등에서 제기한 댐의 안전성은 문제가 없음이 검증되었고 홍수 조절 능력 역시 입증되었다"며 "녹조 발생은 하천으로 유입되는 오염원 감소 등 장기적 환경정책을 통해 해결할 문제이다. 이를 이유로 1조1천억 원의 국가투자시설 영주댐을 다시 방류해 무용지물로 만드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영주시의회는 환경부에 ▲영주댐 운영에 있어 영주시민의 의견을 수렴·반영할 것 ▲지역 민심을 외면한 방류 주장을 철회할 것 ▲영주시민의 기대와 희망에 부응해 영주댐 방류 계획을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성명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가물관리위원회,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경상북도,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송부됐다.

송명애 부의장은 "성명서 발표로 영주댐 운영이 정상화되고 지역 대표 기간시설이자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는 영주댐 담수 필요성에 의견을 일치했으며 향후 시민들과 함께 댐 방류 계획 취소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기로 다짐한다"고 했다.

  2020-09-17 17:34:13 / UGN경북뉴스(yaho@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마음이 참 뿌듯해요' 한국자총 봉화, 독거노인가구 집수리 봉사활동 '철로로 추락… 거동불가' 영주소방서, 양원역 트래킹 코스 낙상 사고자 구조 '영주댐은 시민이 지킨다' 영주시의회, '영주댐 방류계획 결사반대 성명서' 발표 '입주민들… 입주자대표가 의심스럽다' 영주 모 아파트, 개별난방공사 수의계약 주민들 집단반발 '수색 2시간 만에 극적 구조' 경북소방본부 인명구조견 '제우스' 80대 실종 노인 구조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관 련 기 사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21583 192168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