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06-30 10:17:21
힐링스페이스 '오늘도 여기' 7월부터 운영
안동시 마을 공방 운영으로 공동체 활성화
 

안동시는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지역 주민의 거점공간인 마을공방 '힐링스페이스 오늘도 여기'를 조성해 7월부터 운영한다.

'힐링스페이스 오늘도 여기'는 중구동 도시재생지역 내 빈집을 리모델링해 작은 방들을 하나의 통합 공간으로 만들고, 한옥의 장점을 살려 넓은 마당에 잔디를 심어 전통 한옥 마을공방(안동시 성진길 12-9)을 만든 것을 말한다.

마을공방에서는 주민아이디어뱅크, 네트워크작가·주민 공모, 동네 워크숍, 우리가 바꿔요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마을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마을 내 전체 주민이 참여하는 공예 프로그램을 통한 소득 창출과 문화 돌보미를 통해 세대 간의 소통과 화합을 이루어 공동체 활동을 넓혀갈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마을공방 육성사업은 빈집과 같은 유휴 공간을 개선해 주민들에게 문화 예술 향유 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개인주의 심화, 노인 문제, 세대 간 갈등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복원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지역단위 거점 공간 조성사업이다.

안동시는 지난해 행안부 공모 마을공방육성사업에 사회적경제형으로 선정됐다. 2억 원(국비 1억, 시비 1억)의 사업비로 한옥 마을공방을 조성해 마을기업인 다누림협동조합이 운영 주체가 되어 운영한다.

중구동 도시재생지역은 사회적경제기업인 마을기업 다누림협동 조합과 온마을 놀이터 협동조합, 그리고 그림애 문화마을 협의회가 서로 공동체 활동을 하고 있는 곳으로, 마을공방의 완공으로 사회적 경제 기업들과 마을 공동체의 직접 연계를 통한 마을의 소득 사업을 지속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2015년부터 마을 주민들과 함께 시작한 순수 수공예 아트마켓인 월영장터의 규모가 커져 전국 규모의 수공예 네트워크를 형성했고, 마을 안에 벽화마을과 연계해 직접 만든 공예품을 판매하는 '할매네점방'을 운영해 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주민들이 모여 공동 작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인 마을공방의 완공으로 공방 교육을 통해 더 많은 공예품 생산과 공동체 활동으로 주민들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주는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에 완공된 마을공방은 주민 간의 소통의 장소이자 소득 창출의 공간으로 공동체 회복과 사회적 경제기업과 연계한 고용 창출은 코로나19로 힘든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06-30 10:17:21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시행 안정적인 주거지원으로 혼인율 및 출산율 견인 김형동 국회의원 '안동지방법원' 승격 법안 발의 경북 북부 지역주민 사법서비스 접근성 및 질 개선 힐링스페이스 '오늘도 여기' 7월부터 운영 안동시 마을 공방 운영으로 공동체 활성화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보고, 안동 우표로 만난다 안동시 세계유산 홍보 위해 우표 1,400세트 제작 안동시 개별관광객 겨냥 여행 활성화 나서 이마트·홈플러스에 안동관광 홍보물 거치대 설치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6890 18189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