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06-25 19:16:25
관광객과 마을 주민이 함께 화합하고 즐긴다
안동 하회마을 세시풍속 '단오' 행사 진행 개최
 

사)안동하회마을보존회는 '한국의 역사마을'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하회마을에서 오는 6월 27일 우리민족의 세시풍속, '단오(端午)' 행사를 진행한다.

'2020 세계유산 홍보 및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하회마을에서 열리는 이번 '세시풍속, 단오'는 하회마을 내 만송정에서 관광객과 하회마을 주민이 함께 화합하고 즐길 수 있는 절식(節食) 나눔을 비롯해 독특한 향기로 액을 물리칠 수 있다고 여겼던 궁궁이(천궁, 芎窮) 나눔, 풍물패의 흥겨운 길놀이, 해설이 곁들어진 전통혼례시연과 민속놀이 체험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

안동하회마을보존회 류한욱 이사장은 "정월 대보름 축제가 달의 축제였다면 단오 축제는 계절적으로 태양축제에 속하며, 조상에게 제사를 올리는 절사(端午節祀)를 지내거나 집안의 평안과 오곡의 풍년 그리고 자손의 번창을 비는 고사(端午告祀)를 지내기도 하는 등 전통적으로 명절의 위상을 지녔던 만큼 그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편, '단오'는 수릿날이라고도 하는데, 수리란 신(神)이라는 뜻과 '높다'는 뜻으로 이것을 합쳐 '높은 신이 오시는 날'이란 뜻을 가진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단옷날 산에서 자라는 수리취(戌衣翠)라는 나물을 뜯어 떡을 해먹기도 하고 쑥으로 떡을 해서 먹는데, 그 모양이 마치 수레바퀴처럼 둥글기 때문에 수릿날이라는 명절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에는 수뢰(水瀨)에 밥을 던져 굴원을 제사지내는 풍속이 있으므로 수릿날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큰 명절이었던 단오에는 마을에서 여러 가지 민속놀이를 하며 즐겼는데, 단오 전에 청년들이 집집마다 다니며 짚을 추렴하여 그네를 만들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고운 옷을 입고 그네를 뛰었다. 장정들은 넓은 마당에서 씨름을 하여 승부를 냈다. 더불어 맨손으로 승부를 가리는 수박(手搏)을 놀이화한 수박희도 하였다. 편을 나누어 돌을 던지며 싸우는 석전(石戰)을 단오에 벌이기도 했다.

  2020-06-25 19:16:25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 농지의 소유·임대차 정보 현행화 추진 2만5천여 건 관리대상 농지원부 2021년까지 정비 안동시보건소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 예방 지원 생명사랑 실천가게 8곳 및 숙박업소 4곳 신규 선정 관광객과 마을 주민이 함께 화합하고 즐긴다 안동 하회마을 세시풍속 '단오' 행사 진행 개최 안동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약용식물 종자 기증 국내 생물다양성 보존 증진과 농업인 소득 증대 기여 안동병원, '급성기 뇌졸중' 평가 1등급 전문인력, 전용장비·시설 갖추고 골든타임 확보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영주시장의 장인 권상목 님께서 2020년 4월 14일 병환으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 드립니다.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14104 181939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