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20-01-02 10:44:33
하회마을, 역대 최대 관람객 방문
6년 연속 관람객 100만 명 돌파 기록
 

안동시는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회마을에 역대 최대 관람객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안동시에 따르면 지난해 최종 관람객 수는 117만1,019명으로, 1994년 관람객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관람객이 하회마을을 방문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방문했던 1999년(1,089,586명) 이후 20년 만에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하회마을에서는 전 세계의 주목받은 행사와 볼거리가 풍성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 기념행사에 여왕의 차남이 대를 이어 하회마을을 방문하며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다.

또한, 만송정과 부용대를 가로질러 설치됐던 섶다리는 방문객의 입소문, SNS, 블로그를 통해 알려지면서 많은 관람객의 발길을 이끌었다.

하회마을 안 공연장에서 펼쳐진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도 지난해 화·목요일 공연이 추가되면서 관람객들의 흥을 돋웠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공연 문의 전화도 늘고 있다.

인근에 자리한 병산서원도 한몫했다. 지난해 7월 도산서원과 함께 ‘한국의 서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면서 관람객이 줄을 이었다.

이번 최대 관람객 기록과 함께 6년 연속 100만 명 돌파라는 기록도 세우며, 한국 대표 전통 마을의 명성도 이어갔다.

※안동시 하회마을 관람객 연도별 추이(6년 연속 100만명 돌파)

연도별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관람객(명)

1,055,193

1,035,775

1,021,104

1,045,492

1,053,416

1,171,019

하회마을은 국내·외 명사들이 '가장 한국적인 모습'을 찾아 방문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시작으로 부시 전 대통령 부자(夫子)가 2005년과 2009년 연이어 방문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즐겼다.

고 노무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을 비롯해 2017년 10월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추석 연휴에 하회마을을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복싱의 전설' 필리핀의 파퀴아오가 가족들과 함께 한복을 입고 하회마을을 방문했다.

하회마을을 촬영하기 위한 문의도 끊이지 않았다. 예능프로그램, 다큐멘터리, 유튜브 영상 촬영 등 지난해 하회마을에서만 100여 건의 촬영 허가가 났다. 우리나라와 가까운 중국, 대만은 물론 호주, 프랑스 방송 등에서도 하회마을을 영상에 담아갔다.

  2020-01-02 10:44:33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 2020년 시정 설계 밝혀··· 더 높이 도약하는 안동 만들기에 주력 제31대 박성수 안동시부시장 부임 하회마을, 역대 최대 관람객 방문 6년 연속 관람객 100만 명 돌파 기록 국립안동대학교 정시모집 경쟁률 2.72대 1 기록 570명 모집 1,553명 지원···최고 경쟁률 응용화학과 대구·경북 최초 공공실버주택 안동 '강변늘푸른타운'으로 이사 오세요! 최첨단·친환경 고령자 맞춤형 복지주택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2896 174681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