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10-07 12:14:15
'세계기록유산 훈민정음'의 책판 기탁
안동시·경북유교문화원 '훈민정음 책판' 복원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은 오는 573돌 한글날을 맞아 훈민정음 책판을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훈민정음 책판은 원본의 해례본이 17장, 언해본이 8장으로 모두 산벚나무로 복원한 것으로 기탁식은 10월 8일 오전 11시, 안동시청 시장실에서 가질 예정이다.

세계기록유산이자 국보 70호로 지정된 간송미술관의 훈민정음 해례본과 '월인석보' 제1·2권에 수록된 훈민정음 언해본은 그간 책자 형태로만 전해지고 있었다. 간송미술관의 해례본은 바로 1940년 무렵 안동의 고택에서 발견된 것이고, 언해본은 풍기 희방사 판본 등이 전한다.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은 2016년부터 세계최고의 문자로 평가받는 '훈민정음'의 원소장처가 안동임을 선언하고, 그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고자 '훈민정음'의 책판 복각에 나섰다.

사업 준비를 포함해 3년에 걸쳐 완성된 책판의 복원에는 국내 최고의 각자장인 김각한 명장(국가무형문화재) 등이 참여해 거의 완벽하게 복원함으로써 한국 판각 기술의 우월성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은 그 동안 복각사업을 추진하면서 훈민정음 특별전 및 훈민정음 학술대회 등을 개최하여 한글의 가치와 그 우수성을 일반에게 널리 알렸으며, 특히 세종대왕의 묘소인 영릉에서 훈민정음 봉정식을 열어, 백성을 진정으로 사랑한 세종대왕의 숭고한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기도 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훈민정음 책판의 복각본 공개를 계기로, 안동이 정신문화의 수도일 뿐만 아니라 한글문화의 중심지로서의 위상도 찾을 것."이라며 "안동시에서는 문화산업의 측면에서 한글 관련 사업을 전략적으로 개발하여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훈민정음 복각 사업을 주관한 이재업 경북유교문화원 이사장은 "훈민정음의 학술적, 문화적 활용을 위해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하는 만큼, 지역문화의 발전을 위해 전문 기관에서 이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훈민정음 책판을 기탁 받은 조현재 한국국학진흥원 원장은 "훈민정음은 우리 정신문화의 상징이다. 안동시와 경북유교문화원에서 훈민정음 책판을 우리원에 기탁한 뜻을 받들어, 추후 한글의 가치 확산과 문화산업의 활용 분야에도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며 "연구 차원에서 한글문화의 보존과 그 창조적 계승에도 깊은 관심을 갖고 이 분야의 연구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일례로 현재 안동시와 추진 중인 한글 내방가사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사업 등과 융합하여, 훈민정음의 사상과 그 창제 정신의 발현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국학진흥원은 현재 53만점의 한국학 연구 자료를 소장한 국내 최고의 기록유산 전문 기관이다. 53만 점의 소장 자료 중에 6만 5천여 장의 '유교책판'은 지난 2015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 되었으며, 이외에도 '편액[현판]', '만인소' 등 귀중한 문화자산이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관련사진>

 
 
 
 

  2019-10-07 12:14:15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업분야 인공지능 활용방안 워크숍 개최 안동대 인공지능 및 지역산업 활용방안 모색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제48회 민속축제 탈 중심 도시 문화 브랜드 구축 등 성과 남겼다 '세계기록유산 훈민정음'의 책판 기탁 안동시·경북유교문화원 '훈민정음 책판' 복원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나도 강사' 모집 안동축제관광재단 시민 문화 활동가 양성 우리의 관심, 마음이 건강한 안동을 만든다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의 날' 홍보·캠페인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46958 171096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