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10-05 11:20:50
지역에서 만들고 세계인이 소비하는 축제
외국인 관광객 탈춤축제장으로 발길 이어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종반으로 접어드는 가운데 축제를 즐기기 위한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매년 외국인 5만여 명을 포함해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찾는 글로벌 축제이다. 전체 관광객의 5% 정도가 외국인 관광객인 만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한 결과이기도 하다.

개막식에는 라트비아, 이스라엘, 태국, 도미니카공화국, 모로코, 우크라이나 6개국의 주한 대사관에서 대사 3명을 포함하여 대사관 관계자 총 12명이 안동을 찾아 화려한 개막식과 안동문화를 관람했다. 안동시와 자매도시인 페루 쿠스코시의 시장단 일행과 중국 제남시 관계자 등 외국 대표단들도 개막식에 참석해 축제의 격을 높였다.

탈춤축제 관람을 위한 모객프로그램을 진행해 주한 외국인들이 단체로 축제장을 찾았다. 축제 기간 중 4일간 서울에서 출발하는 이 프로그램은 예약과 동시에 마감이 되는 등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탈춤 축제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매년 경북대학교 외국인 유학생들도 40여 명씩 탈춤 축제장을 방문하고 있으며, 한국의 탈춤축제가 너무 좋고 재미있다고 말하는 일본인 사유리 씨는 자비로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대만 수학여행단 30여 명도 학교 간 교류 사업으로 진행한 프로그램으로 탈춤축제를 방문했다.

호주 남호주대학교 축제예술경영 분야에서 공부하는 외국인 대학생 20여 명은 축제 벤치마킹을 위해 축제장을 찾았고, 호주 방송서열 2위인 채널 9 관계자와 출연자 30여 명이 프로그램을 촬영하기 위해 하회마을과 탈춤축제장을 찾았다.

우즈베키스탄 주빈국의 날을 맞아 우즈베키스탄 문화부 차관을 비롯해, 전시단과 공연단 25명이 축제장을 찾았다. 중앙아시아의 이색적인 문화를 한국에 소개하며 볼거리를 제공했고, 한국 거주 우즈베키스탄인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계기가 됐다.

또한, 축제기간 중 공연에 참여하는 12개국 13개 단체의 231명의 외국공연단도 축제장의 이모저모를 촬영하고 자신들의 고국으로 정보를 공유해 홍보 효과도 같이 누리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인도네시아, 중국, 홍콩, 대만 인플루언서 120여 명을 축제에 초청해 SNS 및 기사를 통해 탈춤축제를 홍보했으며,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지역의 개별관광객들도 상당수 축제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실시한 '한국 축제에 대한 외국인 인식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6.2%의 인지도로 외국인이 생각하는 축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안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한국의 전통문화인 탈과 탈춤을 통해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자리가 됐으며, 탈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은 전통을 재해석하고, 잘 계승하고 있다는 점이 현대인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사진>

 
 
 
 
 
 
 

  2019-10-05 11:20:50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 체육시설 새얼굴로 탈바꿈 체육진흥시설지원사업에 3개 사업 선정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민속축제 마지막 날 열흘 동안의 흥과 신명 마지막으로 쏟아낸다 지역에서 만들고 세계인이 소비하는 축제 외국인 관광객 탈춤축제장으로 발길 이어져 축제 속의 축제, 안동민속축제의 밤 열려 축제 핵심 내용 무대공연 형태로 요약 구성 제48회 안동민속축제 짚·풀 공예 경연대회 개최 삼태기, 맷방석, 다래끼, 짚신, 망태기 등 솜씨 뽐내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47048 171096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