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07-11 11:49:46
안동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총력
잔반급여 농가 및 방목형 농가 중점 관리
 

지난해 중국에서 시작된 아시아 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베트남, 몽골, 홍콩 등 주변국을 거쳐 최근에는 북한에서도 발생이 보고돼 어느 때 보다 철저한 방역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 주변국 발생현황(2019.6.26, OIE기준) : 북한 1건, 중국 148건, 몽골 11건, 베트남 4,418건

이에 안동시는 양돈 농가 등 관련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방역 대책을 홍보해 경각심을 고취하는 한편, 양돈농가 담당관제를 시행해 방역실태 점검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 방역관리 교육도 실시했다. 또한, 시 자체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종합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농가별 관리 카드를 작성해 밀착형 방역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며, 방제차와 축협공동방제단을 동원해 지역 양돈 농가에 주 2회 이상 집중 소독을 하고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취약한 잔반 급여 농가(3호), 방목형 농가(6호), 외국인 근로자 고용 농가(21호)는 일반사료 전환과 울타리 설치유도, 발생국의 돈육 및 그 가공품의 반입을 금지하도록 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주로 감염된 멧돼지나 사체와의 접촉, 감염된 돈육 및 그 가공품, 물렁 진드기 매개 등을 통해 전파된다. 질병의 국내 유입 시 예상되는 감염경로 또한 오염된 돈육이나 그 가공품의 반입, 외국인 근로자에 의한 전파, 잔반급여, 야생 멧돼지와의 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볼 수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심급형의 경우 100% 폐사율을 보이고 있으며, 아직 백신이 없어 국내 유입 시 양돈산업의 심각한 피해가 불가피해 관련 산업 및 경제 전반에 걸쳐 큰 혼란이 예상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축산 관련 종사자들은 물론 일반 시민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으로의 여행을 자제해주시기 바라며, 해외 육가공품 반입금지, 입국 후 5일간 농장방문 금지는 반드시 지켜 주실 것."을 부탁했다.

  2019-07-11 11:49:46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포타운 직조 생활문화제 인기 높아 안동시 7월 18일부터 10월 19일까지 추가 운영 안동 최고 가수를 찾아라, 월영 거리 노래방 2019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가요제, 월영교서 개최 안동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총력 잔반급여 농가 및 방목형 농가 중점 관리 안동 웅부·문화공원, 힐링 공간으로 새 단장 도심 속 문화·예술 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 안동시 중구동주민자치위원회 밑반찬 지원으로 이웃돕기에 앞장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9432 165551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