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06-07 13:04:54
쇠제비갈매기, 인공모래섬에서 '부화' 성공
부화된 새끼 2마리 '인공이', '안동이'로 이름 붙여
앞으로 일주일 뒤 모두 부화되면 인공섬에 쇠제비 '바글바글'
 

안동시가 멸종위기종인 쇠제비갈매기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내 최초로 설치한 안동호(湖) 인공 모래섬에서 새로운 생명들이 탄생하고 있다.

지난 4월 안동호에 인공 모래섬을 설치한 이후 이 섬에는 약 70여 마리의 쇠제비갈매기가 안착해 알을 품었다. 이후 첫 새끼가 태어난 시기는 지난 1일이다.

이날 안동시가 설치한 태양광발전 CCTV로 확인한 결과 일부 둥지에서 2마리의 새끼가 어미 품속에 안긴 장면과 둥지 주위를 노니는 장면, 빙어를 삼키는 장면, 어미가 자맥질을 한 뒤 적신 몸으로 새끼를 더위로부터 식혀주는 장면 등이 확인됐다.

첫 탄생의 주인공은 인공 모래섬 23번 둥지인데 안동시는 첫 번째로 태어난 쇠제비갈매기 새끼를 국내 최초 인공섬에서 태어났다는 의미로 '인공이'라고 이름을 지어 주었으며, 둘째는 안동에서 태어났다는 의미로 '안동이'라고 이름을 붙여주었다.

현재 인공 모래섬에는 60여 마리까지 쇠제비갈매기가 관찰됐으며, 21개 둥지에 알도 46개가 관찰됐다. 지금까지 부화한 새끼는 모두 13마리인데 앞으로 1주일 이내 모든 알이 부화될 것으로 보인다.

안동시에 따르면 처음부터 산란이 순조롭지는 않았다.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초까지 40여 개의 산란이 이뤄졌지만 밤낮 기온의 차이, 호수 수위 증가로 수변이 좁아진 원인으로 도요새의 증가(120마리) 등으로 부화에 성공하지 못하고 5월 초에 산란한 것이 이번에 부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조류학자들이 전했다.

안동시는 올해 수위가 불어 안동호 내 모래섬(일명 쇠제비섬)이 물속에 잠기자 2013년부터 6년 연속 찾아온 멸종위기종인 쇠제비갈매기 보호를 위해 대체 서식지 역할을 할 인공 모래섬을 만들었다. 물에 뜨는 가로세로 50cm의 구조물(푼툰)을 연결해 실제 모래섬의 절반 크기인 가로 50m, 세로 20m의 면적(1000㎡)의 바지선을 만들었다.

호주에서 1만 km를 날아와 4월에서 7월 사이 한국과 일본, 동남아 등지에서 서식하는 쇠제비갈매기는 2013년부터 내륙 민물호수인 안동댐에서 관찰되기 시작했으며, 안동호 작은 모래섬에서 알을 낳고 새끼를 길렀다.

조류학자들은 내륙인 안동호가 낙동강 유역에서 유일한 최대 서식지로 보고 있다. 안동호를 찾는 이유도 빙어 등 풍부한 먹이와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고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 때문으로 보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부화에는 성공했으나 새끼들이 날 무렵인 생후 18일 전까지 최대 고비."라면서 "야간에 천적인 수리부엉이로부터 새끼들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대해 조류학자와 함께 고민하고 있으며, 쇠제비갈매기가 돌아가는 7월 말까지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사진>

 
 

  2019-06-07 13:04:54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객의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다 안동시설관리공단 '스킨십데이' 운영 안동시농업기술센터 현장 지도 강화 지황 재배 농가 꽃대 제거 및 제초관리 당부 쇠제비갈매기, 인공모래섬에서 '부화' 성공 부화된 새끼 2마리 '인공이', '안동이'로 이름 붙여 자연보호안동시협의회 도시환경 정화 운동 나서 자연보호 홍보 캠페인과 어린이 사생대회 동시 개최 안동 하회마을 세시풍속 '단오' 행사 개최 관광객과 주민이 화합하고 즐기는 프로그램 준비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15084 163952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