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05-14 21:27:12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 명성 재확인
영국 왕실의 대를 이어 앤드루 왕자 안동 방문
'The Royal Way', 안동 관광 부흥의 전기 마련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찾았다.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방문한 지 20년 만의 영국 왕실의 방문으로,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의 명성을 다시금 확인하게 했다.

14일 오전 11시 경북도청에 도착한 앤드루 왕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 함께 기념식수를 하고 로비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이어 하회마을로 이동한 왕자는 충효당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권영세 안동시장, 김광림 국회의원, 정훈선 안동시의회의장 등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눴다. 취재진과 관광객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충효당으로 들어가 사랑채를 둘러본 앤드루 왕자는 충효당 종손의 설명의 들으며 한옥의 고풍스러움과 내력에 감탄했다. 충효당은 서애 류성룡의 종택으로 조선 중엽의 전형적인 사대부집 구조를 하고 있다. 여왕 방문 당시에는 여왕이 신발을 벗고 마루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충효당 마당으로 나온 왕자는 여왕 방문 당시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와 그 옆에 설치한 'The Royal Way' 표지판을 보며 관계자들의 설명에 귀를 기울였다.

안동시는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농수산물도매시장~봉정사에 이르는 32km 구간의 길을 그동안 불러온 'Queen's Road(퀸스 로드)'에서 왕가의 길이라는 뜻을 담아 'The Royal Way(로열 웨이)'로 이름 지으며 표지판을 설치했다.

앤드루 왕자는 이어 여왕의 생일상을 재현한 담연재로 이동했다. 담연재에는 다문화 어린이들로 구성된 '다모아 합창단'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담연재에는 여왕 방문 당시 차려졌던 생일상이 그대로 재현됐다. 궁중에서 임금에게만 올리던 봉황 모양의 '문어오림'과 매화나무로 만든 꽃나무 떡 등 47가지의 전통음식이 차려졌다. 생일상 앞에 선 왕자는 다양하면서도 화려한 상차림에 놀라움을 나타내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영국에서 가지고 온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앤두루 왕자가 대독한 여왕의 메세지는 '나의 아들 왕자가 안동을 방문하게 돼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 에든버러 공작과 함께 한국을 국빈 방문한 것이 벌써 20년이 지났다. 1999년 나는 한국의 많은 곳을 방문했고 아주 훌륭했다. 특히 1999년 왔을 때 많은 곳을 다닌 곳 중에 특히 하회마을에 와서 73세 생일상을 받은 것을 저는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다. 앞으로도 하회마을 주민들과 안동시, 경상북도 여러분들에게 좋은 일만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겠다.'는 내용 이었다.

덧붙여 앤두루 왕자는 "제가 출발하기 전에 어머니를 뵈었을 때 가서 모든 것을 보고 살피고 느끼고 체험하고 돌아와서 한 가지도 빼지 말고 나에게 일일이 다 보고해라 이렇게 말씀하셨다."며 "이런 기회를 통해서 과거에 저희가 같이 했던 일을 다시 축하하는 기회를 만든 것은 양국관계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낭독 후 여왕의 메시지는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전달하고, 여왕과 생일이 같은 참석자 등과 함께 다과를 시음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왕자에게 색색이 물들인 '안동한지'를 선물했다. 닥나무 껍질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안동한지는 우수한 지질로 천년을 가는 종이로 알려져 있다.

합창단과도 선물을 교환한 앤드루 왕자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학록정사로 이동했다. 학록정사에서는 오찬을 하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탈놀이인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다. 이후 학록정사를 나와 20주년 기념행사로 준비한 여왕의 포토존과 사진전, 전통혼례 재현 등을 관람하며 하회마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안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왕자는 사과선별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했다. 경매장을 나온 앤드루 왕자는 안동농협 조합장, 농민대표 등과 6년생 사과나무로 기념식수를 했다. 이어 20년 전 엘리자베스 여왕이 '조용한 산사에서 봄을 맞은' 봉정사에 도착했다. 여왕은 봉정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조용한 산사 봉정사에서 한국의 봄을 맞다.'라는 문구 아래 자신의 서명을 했다. 봉정사는 지난해 산지 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곳으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인 국보 제15호 극락전, 보물 제55호 대웅전 등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관계자들의 환대를 받으며 만세루를 지나 봉정사 경내로 들어선 왕자는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대웅전과 극락전을 둘러봤다. 극락전 앞에서는 20년 전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돌탑을 쌓고 범종 타종을 시연했다. 여왕은 돌탑을 돌멩이 하나를 올려놓으며 '돌탑을 쌓았으니 복을 많이 받겠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고 한다.

왕자는 안동 방문의 마지막 장소로 세계기록유산인 유교책판이 보관된 한국국학진흥원을 택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민간에 소장된 기록유산을 조사·수집하고 연구하기 위해 '추로지향(鄒魯之鄕)'으로 불리는 안동에 터를 잡았다.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을 관람하고 특히 퇴계집 책판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장판각을 관람한 후 퇴계 이황이 써 선조에게 올렸다는 성학십도 유교책판 인출을 직접 체험했다.

안동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앤드루 왕자는 권영세 안동시장 등 환송을 나온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귀경을 위해 헬기에 몸을 실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방문 이후 하회마을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으로 안동은 또 한 번 관광 부흥의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사진>

 
 
 
 
 
 
 
 
 
 
 
 
 
 
 
 
 
 
 
 
 
 
 
 
 
 
 
 

  2019-05-14 21:27:12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인의 정성을 담은 선물, 앤드루 왕자에게··· 안동한지, 각시탈, 애이플 사과, 성학십도 전달 영국 엔드루 왕자 '다문화합창단' 공연에 감동 '호프키즈'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 모습 선보여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 명성 재확인 영국 왕실의 대를 이어 앤드루 왕자 안동 방문 'The Royal Way', 안동 관광 부흥의 전기 마련 영가재활원 안동시의회 탐방 다양한 사회참여를 위한 현장학습 일환 '2019 안동 낙동강 힐링 로드' 개최 안동에서 시작되는 물 사랑! 물과 함께하는 미래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39069 161665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