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04-10 10:34:53
'2019 안동벚꽃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벚꽃 절정에 축제장 찾은 사람들 연신 감탄
 

벚꽃으로 봄날의 정취가 가득한 가운데 열린 '2019 안동 벚꽃 축제'가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열흘간의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안동을 대표하는 벚꽃 거리를 중심으로 펼쳐진 이번 벚꽃 축제는 벚꽃 개화 시기가 당겨질 것이라는 예측에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열렸다.

올해 축제는 많은 상춘객에게 '봄다운 봄'을 선물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만개한 벚꽃을 여유롭게 감상하며 추억으로 남길 수 있도록 주요 구간 600m는 차량을 통제하고, 별빛조명 터널과 다채로운 봄 관련 포토존, 다양한 분야의 버스킹 공연 등을 펼쳤다.

하얀 벚꽃을 형형색색 물들인 야간 조명쇼는 상춘객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화려한 색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벚꽃 아래,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특히 안동을 대표하는 관광지인 '만휴정'을 본뜬 포토존, 봄 관련 네온사인 전시와 컬렉션 전시 등 아기자기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현대 관광 패턴에 맞춘 축제의 재미를 전달했다.

아울러 벚꽃축제와 함께 열린 '청소년 락 페스티벌'과 핸드메이드아트페어 '위대한 꼼지락'은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지난 주말에는 벚꽃이 절정을 이루며 축제장은 몰려든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화려한 벚꽃의 향연이 펼쳐지는 안동벚꽃거리는 매년 봄이 되면 1.2km 길이의 벚꽃 터널이 만들어진다. 수령 50년이 넘은 우리나라 고유 품종인 왕벚꽃 290여 그루가 화려한 꽃을 피워 이름난 봄 관광지가 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안동벚꽃축제를 방문해주신 시민과 관광객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2020년에는 더 나은 안동벚꽃축제로 다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관련사진>

 
 

  2019-04-10 10:34:53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설재배를 통한 고품질 인삼재배 나서 안동시농업기술센터 인삼 예정지 관리 및 정식 우리 전통 음식 문화의 맥을 이어가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전통장·떡·술 교육 실시 '2019 안동벚꽃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벚꽃 절정에 축제장 찾은 사람들 연신 감탄 선생님 한글배달교실 가는 날만 기다렸니더 안동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 통합 개강식 가져 경상북도 전통문양·캐릭터디자인 공모전 개최 6월1일까지 접수…장관상 등 총상금 2400만 원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14563 165267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