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04-03 11:50:09
4월 안동 9경으로 꽃구경 가볼까요?
향기로운 봄꽃을 따라 떠나는 안동여행
 

안동시는 지난 1월부터 매달 주제를 정해 '테마가 있는 관광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1월 '얼음 축제', 2월 '선비정신', 3월 '독립운동'에 이어 4월의 관광 테마로 '봄꽃 여행'으로 정하고 추천 관광지를 선정해 전략적인 홍보에 나섰다.

안동시는 4월의 안동의 가볼 만한 곳으로 ▲하회마을 ▲봉정사 ▲안동벚꽃축제(낙동강변 벚꽃 거리) ▲신세동 벽화마을 ▲영호루 ▲도산서원 ▲안동민속촌(월영교, 호반나들이길) ▲온뜨레피움 ▲만휴정(지례예술촌) 9곳을 정했다.

우선 봄의 대명사라고 할 만한 벚꽃이 만발한 관광지로 '하회마을'을 꼽는다. 하회마을은 마을 둘레를 따라 끝없이 이어진 벚나무로 봄마다 장관을 이루며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이다. 눈처럼 떨어지는 벚꽃잎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러 오는 사람들의 발길이 봄마다 끊임없이 이어진다.

또한 낙동강변 벚꽃 거리를 배경으로는 매년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안동의 대표 봄 축제인 '안동 벚꽃축제'가 진행된다. 지난 3월 29일부터 오는 4월 7일까지 총 10일간 열리는 '안동 벚꽃축제'는 청소년수련관에서 상공회의소 뒤편으로 이어지는 1.4km 남짓한 거리에서 '봄, 기적의 시작(BOM-The Beginning of a Miracle)'이라는 주제로 각종 공연, 전시,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밤에는 야간조명 터널을 운영해 벚꽃과 어우러진 별빛의 황홀함에 취할 수 있다.

안동민속촌 일원도 이미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벚꽃 명소다. 월영교와 호반나들이길 일대로 펼쳐진 벚꽃길은 '나도 모르게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되는 유명 포토존'이다. 4월부터 본격적으로 재가동되는 월영교 분수 운영 시기에 맞추어 방문하면 벚꽃과 분수가 어우러진 '인생샷'을 남길 수 있다. ※월영교 분수 : 4월~11월 주말(토, 일요일) 하루 3차례(12:30, 18:30, 20:30) 20분간 운영

한편, 작년 6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봉정사는 문화재로서의 명성 외에도 봄마다 '진달래 꽃길'이 펼쳐지는 봄꽃 명소로도 유명하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인 극락전과 대웅전을 관람한 후 영산암으로 올라가면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이라는 영화 촬영 장소로도 유명한 오솔길이 나온다. 이 오솔길을 따라가면 진달래 꽃길이 펼쳐져 봉정사의 한적한 봄을 색색이 수놓는다.

도산서원은 퇴계 선생이 평생을 친구 삼아 사랑했다는 꽃 '매화'로 유명하다. 선생은 뜰의 매화를 바라보며 매화에 관한 시만 107수가량 지었다고 하는데, 도산서원 곳곳에 핀 매화를 보면 그 아름다움에 누구나 반할 것이다.

그 밖에도 봄을 알리는 꽃과 나무 등 생명이 소생하는 곳 '온뜨레피움'과, 그림으로 꽃피는 마을 '신세동 벽화마을', 안동의 봄꽃 경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 '영호루', 봄물 흐르는 소리를 들으며 매화, 산수유를 볼 수 있는 '만휴정'과 '지례예술촌' 등이 있다.

  2019-04-03 11:50:09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11기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면접 실시 전국 경쟁률 5.3:1, 최근 3년 중 최고 경쟁률 기록 임정수립 100주년 특별기획 안동MBC 라디오드라마 '임청각' 방송 4월 안동 9경으로 꽃구경 가볼까요? 향기로운 봄꽃을 따라 떠나는 안동여행 '세계유산 하회마을'을 새롭게 만나다! 방문객센터 건립 타당성조사용역 보고회 개최 안동시 수확기 야생동물 피해방지단 운영 10월까지 농작물 피해 사전 예방 총력 대응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2577 165203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