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9-03-11 13:05:19
안동관광의 필수 앱 '스탬프 투어'
지난해 다운로드 1만건 돌파, 인기 이어가
 

지난해 하반기 애플리케이션 누적 다운로드 1만 건을 돌파한 '안동 관광 스탬프 투어'가 올해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간다.

스탬프 투어는 단순히 보는 관광을 넘어 게임의 형식으로 즐기고 기념품을 획득하는 '관광 이벤트 프로그램'이다. 관광지 간 연계를 통해 추가 방문을 유도하고, 관광객의 체류 시간을 늘리기 위해 시행해 오고 있다.

2015년 시작된 안동 관광 스탬프투어는 2018년 한 해 동안만 약 2,500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고, 그중 1,000여 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기념품을 받았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누적 다운로드 1만 건을 돌파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스탬프 투어는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후 지역 관광지 10곳을 방문해 스탬프를 획득하면 개수에 따라 경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년 11월에는 프로그램 업그레이드해 하회탈과 엄마까투리 캐릭터를 활용한 스토리텔링 형식의 관광 안내를 추가했다. 미션 게임에 참여한 후 이벤트에 응모하면 2개월마다 50명을 추첨해 엄마까투리 이모티콘을 증정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5월 도심 관광지 위주로 구성해 내놓은 '걸어서 안동 관광 스탬프투어'는 차가 없는 여행자나, 짧은 시간 안동을 즐기러 온 당일치기 여행자 그리고 방학 기간 기차여행을 즐기는 내일러들에게 특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기차역 광장에 있는 경북종합관광안내소에서 리플렛을 수령 후 관광지에서 스탬프를 찍으면 된다. 5개 이상을 찍으면 안동의 이미지가 담긴 에코백을 받을 수 있다. 10개월간 450여 명이 참가해 경품을 받았고 원도심의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모바일을 통해 관광 정보를 수집하고, 여행을 게임처럼 즐기는 현대인들의 관광패턴에 맞춰 올해는 적극적인 관광 정보 제공과 여행의 재미를 극대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다가오는 봄 여행주간을 맞아 더 많은 이용객이 스탬프 투어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가 '내 손안에 관광안내소'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 진행과 홍보에 관심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모바일) 관광지(10곳)

▲하회마을 ▲병산서원 ▲도산서원 ▲봉정사 ▲월영교 ▲유교랜드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안동민속박물관 ▲연미사 ▲태사묘
스탬프 7개 이상 : 안동 텀블러 / 스탬프 10개 이상 : 고급 수제가죽 필통

걸어서 안동관광 스탬프 투어(오프라인) 관광지(7곳)

▲안동민속박물관 ▲월영교 ▲임청각 ▲할매네 점빵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태사묘 ▲찜닭골목
스탬프 5개 이상: 안동 에코백 증정

  2019-03-11 13:05:19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합시다! <기고> 안동시 보건위생과장 김문년 보건학 박사 안동시 '공공용지 정비사업' 국토부 공모 선정 공공용지 정비사업, 공모 선정으로 사업에 속도 내 안동관광의 필수 앱 '스탬프 투어' 지난해 다운로드 1만건 돌파, 인기 이어가 '찾아가는 농기계 순회 정비·교육'시행 안동시 농기계 고장으로 인한 불편해소 안동시 민원담당 공무원 친절교육 4월 26일까지 사랑의 수화교실도 운영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7686 161598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