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11-20 11:51:12
안동시 내년도 본예산 1조 700억 원 편성
지역경쟁력과 사회적 가치 제고에 우선 배분
3년 연속 1조 원 시대···행사성보조금 10% 삭감
 

안동시가 지난해와 올해에 이어 내년도에도 본예산 1조 원을 훌쩍 넘기며 살림살이 1조 원 시대 정착단계에 이르렀다. 3년 연속 1조 원 시대를 이어가고 있다.

안동시는 내년도 예산안을 올해보다 4.9%(500억) 증가한 총 1조 700억으로 편성해 20일 시의회에 제출한다.

회계별 규모는 일반회계가 9,662억으로 올해보다 7.6%(684억) 늘었고, 반면 특별회계는 1,038억으로 15.1%(184억) 감소했다. 특별회계 감소는 환경부에서 하수도시설 등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등으로 투자를 확대하면서 관련 특별회계 감소로 이어졌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이 69억 정도 늘었고, 지방교부세 200억, 국·도비보조금 404억이 늘었다. 순세계잉여금도 11억이 증가해 일반회계만 올해보다 684억이 늘어났다.

주요분야별 세출예산은 ▲일반공공행정 498억 ▲문화 및 관광 1,527억 ▲환경보호 449억 ▲사회복지 2,722억 ▲농림해양수산 1,317억 ▲산업·중소기업 295억 ▲수송 및 교통 477억 ▲국토 및 지역개발 693억 등이다.

내년도 예산에서 기초연금과 아동수당 등 사회복지분야가 단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3대문화권사업 사업과 임청각 복원 등 국비지원이 늘어나면서 문화관광분야가 뒤를 잇고 있다. 농림해양수산 분야도 지난해보다 72억이 증가하는 등 예산규모와 함께 분야별 예산도 커졌다.

이처럼 예산규모가 매년 커질 수 있었던 것은 91종에 이르는 지방교부세 산정기준에 대한 철저한 지표관리로 전국 최상위의 지방교부세 확보를 들 수 있다.

권영세 시장을 비롯한 공무원들도 중앙부처와 경상북도 등을 찾아다니며 끊임없이 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정치권과의 유기적인 협조가 국·도비 증액으로 이어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공약사항과 정부시책에 부응하는 사업과 함께 작지만 시민들의 불편을 줄여주는 '민생해결 100대 과제' 예산도 반영됐다. 낙동강변 에어건 설치와 다중집합장소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비롯해 버스승강장 비바람 가림막 제작, 임대농기계 배달, 청소년을 위한 특별무료공연, 시내버스 노선도 설치 등 생활 속에서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을 해소하는 사업들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도 건전재정 구조를 갖추기 위해 행사성 보조금을 일괄 10% 삭감하고, 시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면서 가성비 높은 알뜰 재정을 위해 고심에 고심을 더해서 재원을 배분했다."며 "앞으로도 국가정책 기조에 맞는 다양한 사업발굴과 국·도비 등 의존재원 확보,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경북 중심도시로서 위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11-20 11:51:12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보건소 아토피·천식 안심학교에 보습제 지원 올바른 목욕법과 보습제사용법 등 피부관리법 교육 안동시의회 제201회 제2차 정례회 1차 본회의서 손광영·조달흠 의원, 5분 발언 안동시 내년도 본예산 1조 700억 원 편성 지역경쟁력과 사회적 가치 제고에 우선 배분 3년 연속 1조 원 시대···행사성보조금 10% 삭감 자발적인 기부문화 조성 안동시 희망 2019 나눔캠페인 출발 안동시 관광객 맞이 A-Smile 친절 캠페인 추진 친절한 서비스, 환한 미소 다시 찾고 싶은 안동으로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557 152936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