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10-06 13:10:46
훈민정음으로 쓴 최초의 작품, 「용비어천가」 발굴
한국국학진흥원, 한글날 맞아 「용비어천가」 공개
 

한국국학진흥원, 조선 초기 「용비어천가」 초간본 발굴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은 최근 조선 초기 목판본으로 출간된 「용비어천가」를 발굴하였다.

▲ 용비어천가 표지

이번에 공개되는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는 권3~권4의 1책으로 전체 5책 가운데 제2책에 해당된다. 책의 크기, 제책법, 판식 등이 조선 전기 판본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으며, 글자체는 조선 초기에 유행한 조맹부의 송설체(松雪體)로 글씨 모양이 매우 유려하다. 이번에 발견된 책은 초간본의 후쇄본으로 16세기 무렵에 간행된 판본으로 추정된다.

후쇄본이란 목판으로 책을 처음 찍고 나서 일정한 시간이 경과된 이후에 그 목판으로 다시 찍은 책을 말한다. 처음 찍은 책과 목판은 같지만 찍은 시기에 차이가 있다. 조선 초기 악장 문학을 대표하는 「용비어천가」는 훈민정음으로 쓰여진 최초의 문헌으로서 희귀본 중의 희귀본이다. 최초의 초간본은 1447년(세종 29) 5월에 간행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인지(鄭麟趾)·안지(安止)·권제(權?) 등이 짓고,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이개(李塏) 등이 주석을 달았다. 이번에 공개되는 「용비어천가」는 최근 영천지역 문중에서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한 것으로 상태가 매우 양호한 편이다. 또한 책의 전래 과정이 분명하여 15세기 국어학이나 서지학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용비어천가」 는 어떤 책인가?

「용비어천가」는 목조(穆祖)에서 태조, 태종에 이르는 6대의 사적(事跡)과 중국 역대 제왕의 사적을 대구(對句)로 읊은 노래에 주석을 붙여 1447년에 10권 5책의 목판본으로 간행되었다. 「용비어천가」의 형식은 원문 다음에 한역시(漢譯詩)와 언해(諺解)를 달았다. 또 이 노래는 총 125장으로 구성되었다. 「용비어천가」는 한글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문헌으로서 15세기의 언어와 문학 연구에 중요한 사료(史料)가 되고 있다.

「용비어천가」의 편찬·간행의 목적과 경위는 1445년 정인지가 쓴 서문(序文)과 1447년 최항(崔恒)의 발문(跋文)에 잘 나타나있으며,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이개(李塏) 등이 주석하였다.

내용은 조선의 건국은 천명을 받아 이루어졌으며 유래가 오래 되었음을 밝히고 조상들의 음덕을 찬송하고 있다. 그리고 후세의 왕들에게 경계하여 자손들이 왕조를 잘 지키고 길이 발전시키기를 기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용비어천가」의 현존 판본은 초간본 계열과 초간본 체제를 그대로 따른 중간본으로 3가지 판본이 현전한다. 첫 번째 중간은 임진왜란 직후 1612년에 출간된 소위 '만력본(萬曆本)'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사고(史庫)에 내사되었던 책이 서울대 규장각에 소장되어 있다. 두 번째 중간본은 병자호란 후인 1659년에 간행된 책으로 '순치본(順治本)'이라고도 부른다. 세 번째 간행본은 1765년 '건륭본(乾隆本)'으로 1659년에 새긴 책판 가운데 훼손된 책판만을 보각(補刻)하여 간행한, 이른바 보판본(補版本)이다. 초간본은 그 전질(全帙)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초간본 계열로 다음과 같은 판본이 전해지고 있다.

보물 1463-1호(계명대학교 소장 권8,9,10)
보물 1463-2호(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권3,4)
보물 1463-3호(규장각 소장 권1,2)
보물 1463-4호(고려대 만송문고 소장 권1,2. 권7,8)

572주년 한글날 맞아 「용비어천가」 간행 의미 되새겨, 빠른 시일 내 국가 지정문화재로 신청할 예정

한국국학진흥원 소장본은 초간본의 후쇄본이지만 보존 상태가 양호하고 인쇄 상태도 매우 뛰어나 국가문화재로서 손색이 없다. 기존에 보물로 지정되어 있는 「용비어천가」 판본이 부분적으로 훼손이 있는데 반해 한국국학진흥원 소장본은 결락 없이 완전하게 전해지고 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올해 7월말에 「수운잡방(需雲雜方)」·「식료찬요(食療纂要)」·「구급간이방(救急簡易方)」 등 3점의 귀중 자료를 국가지정문화재로 신청한 바 있으며, 매년 일정한 자료를 문화재로 신청하여 지정받고 있다. 한글날을 맞아 「용비어천가」를 공개하고 서지학적 가치를 정리하여 국가지정문화재로 신청할 예정이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유교책판을 비롯하여 50만여 점의 기록유산을 소장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국보 「초본 징비록」 등 지정문화재만 해도 4,000여점을 보유하고 있는 기록유산 전문 국학연구기관이다. 김순석 수석연구위원은 "「용비어천가」는 초기 고한글의 형태를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국적 없는 우리말 사용이 범람하고 있는 요즘 우리 고유의 문자를 계발하고 지키고자 노력한 선현들의 노력을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며 그 소회를 밝혔다.

    <관련사진>

▲ 용비어천가 권3 권수(券首)


▲ 용비어천가 권4 권수(券首)


▲ 용비어천가 권4 권말(券末)

  2018-10-06 13:10:46 / 김태동 기자(tdongk@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영세 안동시장, 태풍 '콩레이' 피해 현장 점검 변경된 탈춤 & 민속축제 일정표 훈민정음으로 쓴 최초의 작품, 「용비어천가」 발굴 한국국학진흥원, 한글날 맞아 「용비어천가」 공개 귀농하여 이룬 이색적인 직업, 길안면 김홍중씨 식용곤충 사육 및 귀뚜라미를 먹인 귀뚤닭으로 도전 안동병원 경북권역외상센터 개소식 2백억원 투자, 외상환자 전용 시설·장비·인력 갖춰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33901 150023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