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09-13 20:49:36
19세기 청원운동의 국제적 비교 국제학술대회
안동시 '만인소'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할 예정
 

안동시와 한국국학진흥원은 만인소가 유네스코·아시아태평양지역 기록유산에 등재된 것을 기념해 9월 13일 오전 11시부터 한국국학진흥원에서 '19세기 청원운동의 국제적 비교'라는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세계최초로 여성들이 투표권을 갖게 만들었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뉴질랜드의 '1893년 여성 참정권 탄원서'와 유네스코 아·태기록유산인 우리의 '만인의 청원, 만인소'를 비교해 19세기 청원 운동이 갖는 세계사적 의의와 '만인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가능성을 논의했다.

MOWCAP(아시아태평양기록유산위원회) 다이엔 맥카스킬(Dianne Macaskill) 부의장의 1893년 뉴질랜드의 여성참정권 운동과 조선의 만인소 운동을 비교한 기조발표에 이어,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의 바바라 브룩스 교수의 '19세기 영어권 국가의 참정 운동'을 주제로 한 강연, 뉴질랜드 국가기록원의 카트리나 타마이라(Katrina Tamaira) 기록연구사는 '1893년 여성 참정권 탄원서의 영향과 활용'을 발표했다.

또한, 한국의 학자들은 '만인소'가 가지고 있는 기록유산으로서의 가치와 그 의미를 규명하기 위해 순천대 이욱 교수의 '사도세자 추존을 중심으로 한 만인소 운동의 의미'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권오영 교수의 '척사운동으로서의 만인소가 가지는 가치', 한국국학진흥원 이상호 책임연구위원이 '만인소 운동의 철학적 기반'이라는 주제로 열띤 강연을 펼쳤다.

이번 학술대회는 우리의 언론문화와 민주주의가 어떤 기원을 가지고 있었고, 그것이 가지는 세계적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만인소가 가지고 있는 기록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발굴하고 논리들을 좀 더 보완해 이후 아·태기록유산을 넘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안동이 기록유산 중심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09-13 20:49:36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인 ZAIN?동서양의 근·현대 미인도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대형미술관 작품 선보여 '미인도'컬렉션으로 여성의 아름다움 한눈에 국립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2018년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 선정 19세기 청원운동의 국제적 비교 국제학술대회 안동시 '만인소'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할 예정 위생적이고 안전한 축산물 유통·공급 안동시 명절 대비 부정축산물 단속 실시 안동농업기술센터-풍기인삼연구소 업무협약 '우량 묘삼 생산기술 정립'을 위해 기술 이전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27860 151402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