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09-10 16:12:42
안동병원 자살예방활동, 보건복지부 장관표창
5년간 825명 자살시도, 상담·가정방문으로 재발방지
 

안동병원이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안동병원(우측 두번째)이 10일 개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자살에방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
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9월 10일 오후 2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자살예방에 공헌한 36개 기관과 34명 개인에게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안동병원은 자살시도자를 대상으로 심리상담 치료,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보건소와 연계한 가정방문, 의료비지원, 게이트키퍼 양성을 위한 자살예방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2013년 8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825명 가운데 410명을 대상으로 1,042 차례 사후관리 활동으로 자살시도 재발을 줄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안동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가 2013년 8월부터 5년간 권역응급의료센터로 내원한 자살시도자 825명을 분석한 결과, 70대 남성의 농약음독이 가장 높은 분포를 차지했고 40대의 인간관계 갈등으로 인한 자살시도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시도는 남성이 455명(55.2%)로 여성 370명(44.8%)보다 많았고 연령은 65세 이상 239명(29.0%), 40대 167명(20.2%), 50대 149명(18.1%), 30대 103명(12.5%), 20대 78명(9.5%), 60대 64명(7.8%) 19세 이하 25명(3.0%)순으로 나타났다.

자살시도 시간대를 분석한 결과 야간(18시~24시)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급실내원기준으로 야간 258명(31.3%), 오후 257명(31.2%) 으로 비슷했으며, 아침(06시~12시)시간에도 164명(19.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자살방법은 농촌지역 특성상 농약이 361명(43.3%)으로 절반에 가깝고 약물복용 229명(27.5%), 자해, 질식, 투신 순으로 나타났다.

자살시도의 원인은 우울증과 같은 정신건강문제가 260명(30.5%)로 가장 많았고 대인관계 갈등 162명(19.0%), 급격한 정서적 흥분 103명(12.1%), 신병비관, 경제적 문제, 학교 및 직장문제 등 다양한 분포를 차지했다.

보건복지부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 환자를 지속 상담하고, 퇴원 이후까지 지역사회의 복지-의료서비스와 연계해 주는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018-09-10 16:12:42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동시 '2018년 자살예방의 날' 장관 표창 자살예방사업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 공로 인정 제199회 안동시의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손광영·조달흠·이경란 의원 5분 발언 안동병원 자살예방활동, 보건복지부 장관표창 5년간 825명 자살시도, 상담·가정방문으로 재발방지 제5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폐막 폐막식에서 '2018 안동선언문'을 채택··· 인문가치를 고민하고 공감하는 시간 가져 주민이 만드는 지역여행 페스타 제4회 관광두레 전국대회 안동 개최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18569 147965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