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08-01 12:14:46
현수막 실명제 시행 한 달!
안동시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안동시가 2018년 7월 1일부터 도입한 현수막 실명제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안동시는 불법 현수막이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교통사고의 위험이 상존하며 도시 미관을 해쳐온 주범임을 인식하고 도시 미관을 개선하고 도청 소재지 도시로서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 시행했다.

이 제도의 시행은 광고주에겐 책임의식을 고취하고 광고업체엔 광고물을 합법적으로 게첩(揭帖, 내붙임)하는 선진광고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제16조(광고물 실명제)에 기초했다.

현수막 실명제는 현수막 우측 하단에 일정 규격으로 제작업체와 연락처를 기재해야 한다. 이는 현수막 제작업체의 투명성과 책임의식 제고로 불법광고물을 근절하기 위한 조치다. 애초 3월 1일 시행을 목표로 추진했으나 홍보 부족과 경북옥외광고협회 안동시지부의 시행 연기 건의를 받아들여 7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게 됐다.

현수막 실명제 시행 후 한 달이 경과한 현재 그동안 시가지와 신도시의 도로변, 가로수, 전봇대, 가로등에 무분별하게 난립해 있던 현수막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현수막이 지정게시대를 찾아 제자리에 정착함에 따라 시민들로부터 민선7기는 무언가 달라진 모습으로 바뀌고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이는 안동시와 경북옥외광고협회 안동시지부의 끊임없는 노력과 홍보가 저변에 깔려 있지만, 광고주와 광고업체의 인식 전환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해 신도청 소재지 안동의 위상이 변화하고 있음을 실감하게 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단속과 계도, 홍보를 비웃듯 일부 광고주와 광고업체는 공무원들의 휴무가 시작되는 금요일 오후에 게첩해 토·일요일을 이용해 일시적 홍보를 하고 일요일 오후에 자체 수거하는 등의 폐단이 지속되는 바, 앞으로는 이점에 착안해 안동시와 안동시지부가 손을 맞잡고 토·일요일과 공휴일 정비도 고려할 사항."이라며 "광고업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2018-08-01 12:14:46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여름 밤하늘에 울려퍼지는 감동의 선율! 뮤지컬 '이육사' 세계물포럼기념센터서 공연 '야(夜)한 옥상'으로 떠나자~ 안동문화예술의전당 2018 아트바캉스 현수막 실명제 시행 한 달! 안동시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안동 청소년의 건전한 일탈이 시작된다 'wash your stress 청소년 행복페스티벌' 개최 영남권 신인가수의 등용문 안동시 제15회 영남가요제 개최

안동대가찜닭
♣전국배달가능 / 기술전수♣
경북 안동시 서부동 182-6번지☎054)856-7888, 010-2063-7880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24192 149758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