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07-05 13:43:34
아름다운 안동의 여름밤!
더운 여름, 밤이 예쁜 야(夜)한 안동
 

'안동'이라는 지명은 고려의 시작과 함께 했다고 알려져 있다. 고려 건국에 큰 공을 세운 안동의 삼태사로 인해 태조 왕건으로부터 '안전한 동쪽'이라는 뜻으로 '안동(安東)'이라는 지명을 받게 됐다. 이런 지명 때문일까? 안동은 언제나 안락하고 포근한 느낌을 준다. 안동의 여행지를 다녀보면 화려하기보다는 포근하고 낭만적인 느낌은 받게 되는데, 이러한 분위기는 해가 지고 어둠이 찾아오면 더욱 짙어진다.

원이엄마의 애절한 사랑을 느끼는 월영교의 밤

안동의 야경을 이야기하면서 월영교를 빼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현재 안동의 대표적 야경은 월영교라고 할 수 있다. 이미 전국에 알려진 유명 관광지인 월영교는 원이엄마의 애절한 사랑을 배경으로 많은 커플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각광받고 있다.

단순히 월영교를 걸어보는 것에서 그친다면 여행초급자이다. 프로 여행꾼들과 프로 사진꾼들만이 알고 있는 월영교의 숨어 있는 포인트가 있다.

월영교에서 동악골 방면으로 올라가다보면 갈림길이 나오는데, 이때 예안방면으로 우회전해 조금 더 올라가면 정자 하나가 보인다. 이곳 정자가 바로 월영교 사진 촬영의 숨은 포인트이다.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야경 포인트이기에 월영교의 새로운 모습을 사진으로 담거나 조용히 대화를 나누기에 좋은 장소이다.

음악과 함께 신나는 낙동강변 음악분수

낙동강변의 음악분수는 여름이면 찾아오는 화려한 빛과 음악의 향연으로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음악분수는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맞은편 강변에 자리 잡고 있다. 매일밤 8시부터 20분간 신나는 음악과 화려한 조명이 함께하는 음악분수를 즐길 수 있다. 짧은 시간이지만 음악분수 주변에 낙동강과 영가대교, 낙천교 등 아름다운 야경을 함께 볼 수 있어 특별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몽환적인 분위기의 제비원

보물 제115호로 지정된 고려시대의 마애불인 '안동 이천동 석불상'과 고운사의 말사인 '연미사' 등이 자리 잡고 있는 곳이 제비원이다.

석불상과 연미사는 밤이 되면 조명에 비친 석불상에서 몽환적이고 신비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 낮의 웅장함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불교의 색채가 강한 제비원은 '성주풀이' 무가에서 성주의 본향으로도 여겨지고 있어 가신신앙의 모태가 되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누구나 간절히 원하는 소원 한 가지를 들어준다는 전설을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기도하며 소원을 비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안동 사람들만 안다는 숨은 야경 명소, 안포선

안동의 야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숨은 야경 명소가 안포선이 있다.

안동 정상동에서 정상교차로를 지나 남선면 방면으로 가는 오르막 도로를 따라 5분가량 올라가면 언덕에 작은 벤치 2개가 나란히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곳이 바로 안포선 야경 포인트이다. 특히 이곳에 있는 작은 벤치 2개는 친구끼리, 연인끼리 앉아 시원한 아메리카노 커피 한잔 마시기 딱 좋은 장소이다.

쏟아져 내리는 별빛과 눈앞에 펼쳐진 도시의 불빛은 어둠 속에서도 따뜻함을 느끼기에 충분한 밝음을 전한다.

  2018-07-05 13:43:34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48회 경상북도공예품대전 안동공예문화전시관 총4점 수상 안동대 '국립대학 육성사업' 사업 계획 평가 최고등급(A) 획득 아름다운 안동의 여름밤! 더운 여름, 밤이 예쁜 야(夜)한 안동 안동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 통합 개강 14개 읍·면 311명 한글 및 다양한 수업 받아 노후 공원 새롭게 꾸며 시민 휴식 공간 활용 안동시 자매결연도시 이스라엘 홀론공원 새 단장

얀스튜디오
아기사진 전문 - 얀스튜디오
안동시 남문동 189-13
TEL. 054-857-7674, H.P. 017-534-7674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42961 147900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