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06-08 12:00:59
'안동병원' 4대 암 적성평가에서 1등급
경북에서 안동병원이 유일하게 1등급 평가
 

안동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8년 공개한 위암·대장암·유방암·폐암 적정성평가에서 모두 1등급 평가를 받았다.

안동병원은 4대 암 각각의 세부항목별 지표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해 양질의 의료서비스 모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우리나라 암 사망률 과 발생률이 높은 4대 암 적정성평가를 6월8일 홈페이지 및 건강정보 앱를 통해 공개했다.

우라나라 암 사망률 1위는 폐암, 암 발생률 1위는 위암이며, 대장암은 발생률과 사망률에서 각각 2, 3위, 여성암 중에서는 유방암이 갑상선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발생률을 나타냈다.

심평원은 2016년 한 해 동안 만 18세 이상 4대 암 환자가 전국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은 내용을 분석해 '4대 암 적정성 평가'를 진행했다.

각 평가별 대상기관과 환자 수는 대장암 239곳(1만8261명), 유방암 193곳(8624명), 폐암 120곳(1만1241명), 위암 217곳(2만3692명)이다.

4대 암 평가는 암별로 19~22개 지표로 구성되며 주요 지표는 ▲암 치료 전문 의사 구성 여부 ▲수술, 방사선, 항암화학요법 등의 치료 적정 시행 여부 ▲평균 입원일수, 평균 입원진료비 등이다.

평과결과 전국의 81곳이 4대 암 치료를 잘하는 1등급 병원으로 선정됐으며 경북에서는 안동병원이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다.

김승택 심사평가원장은 "4대 암 평가에서 1등급을 받은 기관은 환자진료를 위해 인력·시설·장비의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수술, 항암화학요법 등의 치료과정에서 표준화된 진료 시스템을 갖춘 결과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곽동석 안동병원 암센터장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4대 암 평가결과 1등급 병원은 전국 모든 병원을 똑같은 기준으로 평가했기 때문에 1등급 병원 간 의료수준 차이 없이 진단과 치료과정 그리고 치료결과가 표준화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 한다."고 밝혔다.

또한 "많은 암환자가 병원이름을 쫓아 대도시로 가는 경향이 많은데, 수술 대기하다 치료적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고, 치료 후 대도시까지 통원치료가 힘들고, 갑작스런 응급상황에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했다.

실제 암환자의 수술치료까지 진료-검사-입원-수술 날짜를 결정하기 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고, 병원비와 가족들의 간병에 어려움이 크다. 또한 응급상황에 대응할 수 없고, 대도시까지 이동하는데 환자상태에 따라 무리한 경우가 많다.

안동병원 암센터는 2007년부터 통합암센터를 가동, 조기진단-통합치료계획(수술치료, 약물치료, 방사선치료 등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계획 선정)-맞춤형 치료시행으로 편리하면서 치료효과를 높였다.

  2018-06-08 12:00:59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6.13 지방선거 이색 후보 인터뷰 안동에서 처음 만나는 민주당 시의원 안동의료원 말레이시아 환자 초청수술 지원 이윤식 원장 의료 봉사 도중 만나 초청 결심 '안동병원' 4대 암 적성평가에서 1등급 경북에서 안동병원이 유일하게 1등급 평가 안동시립도서관 주요관광지에 숲 속도서관 운영 찾아가는 도서관 서비스-휴식, 캠핑 독서와 함께 어린이 농촌체험 '밀 사리' 행사 개최 안동시 추억 되살리고 친환경농업 선보여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2380 143172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