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투데이 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8-05-11 11:50:31
철새 집단 서식처에 출입을 금합니다
안동시 백로와 왜가리 집단 서식지 보존
 

안동시는 대구지방환경청과 K-water와 함께 백로와 왜가리의 집단 서식지 보존을 위해 '출입 금지'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시민 홍보는 물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등 습지 생태계의 건강성을 대표하는 환경 지표종인 백로와 왜가리의 집단 서식처가 안동시 와룡면 일대에 분포돼 있다. 이곳 백로와 왜가리 수백 마리는 매년 3~4월 번식과 먹이 활동하는 위해 이곳을 찾아 서식하다가 가을에 다른 지방으로 이동해 월동한다.

이 서식지는 습지와 함께 울창한 수림이 형성돼 있는 등 자연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높으나, 도로와 사람이 다니는 통행로 옆에 자리해 사람의 접근이 쉽다.

특히 백로와 왜가리 번식기에는 주위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을 보인다. 사람이나 다른 동물이 접근 시 높은 둥지에서 먹이활동을 하던 새들이 놀라서 새끼와 알이 떨어져 죽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따라서 철새 서식처에는 사람들이 함부로 출입하는 것을 절대 금하고 있다.

백로나 왜가리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포획·채취 등의 금지 야생생물에 해당되며, 누구든지 해당지역 지자체에 허가를 받지 않고 조류를 포획·채취하거나 죽여서는 안 된다.

  2018-05-11 11:50:31 / 피현진 기자(mycart@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기창 안동시장 후보 반려동물 정책 제시 테마파크 조성…유기동물보호센터 지원 확대 더불어민주당 김수동 예비후보 사퇴 결정 안동시 1선거구 김위한 예비후보 공천 확정 철새 집단 서식처에 출입을 금합니다 안동시 백로와 왜가리 집단 서식지 보존 안동 적십자 전문물리치료 봉사단 소외된 지역에 사랑의 손길 큰 호응 안동대-(주)식탁이 있는 삶, 업무 협약 체결 대학-지역사회-가족기업의 상생과 사업성과 확산

삼성보석,·´˝"`˚³οΟ☆
좋은금。좋은집。보석。금。은。시계.οΟ☆
☎ 문의전화 : 054-854-3777 / 841- 7177
경북 안동시 남문동 723-7번지(참앤시저축은행앞)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58851 149793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