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UGN 경북뉴스 > 안동인터넷뉴스 > 롯데시네마안동 [인쇄] [글자-] [글자+]
 
기사 작성일시 - 2010-05-13 13:14:31
하녀
 

감독 임상수 

출연 전도연, 이정재, 서우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개봉일 2010.05.13 

기본정보

서스펜스 | 한국 | 106분

홈페이지 www.housemaid.co.kr

 시놉시스

백지처럼 순수한 그녀, 대저택의 하녀로 들어가다

이혼 후 식당 일을 하면서도 해맑게 살아가던 ‘은이(전도연)’, 유아교육과를 다닌 이력으로 자신에게는 까마득하게 높은 상류층 대저택의 하녀로 들어간다. 완벽해 보이는 주인집 남자 ‘훈(이정재)’, 쌍둥이를 임신 중인 세련된 안주인 ‘해라(서우)’, 자신을 엄마처럼 따르는 여섯 살 난 ‘나미(안서현)’, 그리고 집안 일을 총괄하는 나이든 하녀 ‘병식(윤여정)’과의 생활은 낯설지만 즐겁다.

지나치게 친절한 주인을 만났다.

어느 날, 주인 집 가족의 별장 여행에 동행하게 된 ‘은이’는 자신의 방에 찾아온 ‘훈’의 은밀한 유혹에 이끌려 육체적인 관계를 맺게 되고 본능적인 행복을 느낀다. 이후에도 ‘은이’와 ‘훈’은 ‘해라’의 눈을 피해 격렬한 관계를 이어간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병식’이 그들의 비밀스런 사이를 눈치채면서 평온하던 대저택에 알 수 없는 긴장감이 감돈다.

줬다 뺏는 건 나쁜 거잖아요..
‘병식’은 본인도 미처 깨닫지 못한 ‘은이’의 임신사실을 ‘해라’의 엄마인 ‘미희(박지영)’에게 이른다. 모든 사실을 듣게 된 ‘해라’는 ‘훈’에 대한 분노에 괴로워하면서도 자신이 가진 것들을 잃지 않으려고 둘의 관계를 모른 척 하고, ‘병식’은 이 사실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챙기려 한다. ‘훈’마저 이 상황을 모른 척 지켜보며 은폐하려 하면서 ‘은이’는 처음으로 생긴 자신의 것을 지키려는 강한 본능에 사로잡히는데…

지키려 하고, 감추려 하고, 빼앗으려 하고, 이용하려 하는 엇갈린 관계 속에서

마침내 그들의 욕망이 격렬하게 충돌한다!

  2010-05-13 13:14:31 / UGN 경북뉴스(ugnews@ugn.kr)
- Copyright ⓒ UGN 경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방자전 내깡패같은애인 하녀 대한민국1프로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대안당 안경·보석
♣금·은·보석·시계·안경의 집♣
경북 안동시 남문동 222 TEL. 054)855-0462, H.P. 010-4217-0462
 
| 독자의견 - 총 0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회사소개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자회원신청 | 광고문의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우)760-120 안동시 북문동 27-2번지 3층 | 제보 및 각종문의 054-843-5111(代)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피중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피중찬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 : 경북 제1347호 | 정기간행물 사업자등록증 번호 : 경북 아 00003호(등록일 2005. 09. 01) | 팩스 054-855-0500
Copyright ⓒ 2005 경북뉴스서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ugnews@ugn.kr
47588 167718982